[건강] 역류성 식도염, 편도결석 제거 수술 후기 1일차(수술 당일)

안녕하세요, 다야이다니다.​편도결석 수술은 2018년 11월에 수술을 받았던 후기이다니다.요즘은 구체적으로 어떠했는지 기억이 본인지 않을뿐더러, 때때로이 많이 흘러서질문을 하셔도 제가 어떻게 답변을 드릴 수 있을지 모르겠슴니다.제가 아는 것은 모두 글에 적었슴니다.관심 있으신 분들은 꼼꼼하게 읽어주세요^^​-​편도 결석은 목에 작은 구성이 생겨 소음식물 찌꺼기와 세균 등이 뭉쳐서 생기는쌀알 크기의 작고 노란 알갱이를 뜻할것입니다.​편도 결석에 걸리면 목에 이물감이 느껴지거본인 입짠내의 원인이 되기도 할것입니다.​편도 결석은 걸린다고 해서 죽거본인 몸 상태가 본인빠지는 등심각한 질병은 아닙니다만 이물감과 입짠내로 스트레스를 받을 수는 있슴니다.그러므로 편도 결석 수술을 하는 분들이 이 불편함으로부터 칭구어본인기 위해 하는 것이에요.​조기에 발견된 저는 심각한 편은 아니었지만편도 결석은 한번 걸리면 심해지기만 할 뿐 치유가 불가능하다고 할것입니다.(그 그당시 의사 선생님의 스토리­씀으로는)그러므로 치료 노하우은 수술밖에 없다고 하셨고,저는 불편하게 사는 것보다 한번 수술로 편하게 살자 싶어서 수술을 결심했슴니다.​편도 결석 수술 전에는 , 소변검사, CT촬영, 심전도 검사, 폐 기능과 미각 기능 검사를 하게 됍니다.수술에 아무 사고­가 없소음으로 본인오면 수술 전 안내 사항을 듣슴니다.​수술하는 날에는 금식이고, 물도 마실 수 없슴니다.(양치질은 가능했슴니다)​11월 1일 편도 결석 수술 당일​

>

저는 수술 내­일 낮에 일정이 있어서 오항상 수술+오항상 퇴원을 하기로 했읍­니다.수술 자체가 가볍기(?) 때문에 마취가 어느정도 빠지면 오항상이 퇴원해도 된다고 하셨어요.안전을 위해 보호자가 있어야 하는데, 저는 고향이 제주도라서 홀로 돌아왔습니다.​낮에 내원해서 옷을 갈아입었습니다.손등에 바항상은 꽃아야 하는데 혈관이 얇고 약해서 팔에다 맞았어요.이렇게 수술 준비를 모드 끝냈습니다.

>

수술은 점심에 시작 될 계획이었고, 그동안 쉬고 있으면 되니까 드라마 보면서 기다렸습니다.크… 몇 번을 정주행했는데도 감동적이고 재미있는 ‘뷰티 인사이드’​간호사분들이 들어오셔서 “수술하러 가실게요~”라고 이야기씀하셨어요.핸드폰은 사물함에 두고 수술진짜로 이동했습니다.​수술실이 좀 춥네요, 라고 이야기씀드리니세균을 막기 위해 온도를 아침춰서 그렇다고 하셨어요.​수술용 침대에 누워 있으니 마취제를 투여 받고얼굴 위로 마취가스가 나오는 가면를 가져다 대셨습니다,끝으로 “잘 부탁드립니다.” 한 마디 했던 것으로 기억해요.​그 이후은 “수술 끝났습니다. 일어나세요”란 이야기에 눈을 떴어요.마취 때문에 제정신은 아니었는데 마치 찰나의 순간처럼 느껴졌어요.그렇게하여 목으로 전해오는 건조함과 통증이 느껴졌습니다.​수술실 한쪽에서 누워 잠시 대기를 했어요.호흡기를 코에 대고, 오른쪽 손가락에 회색의 기구가 끼워져 있었어요.그 심장이 뛰는지 확인하는 기구요. 갑자기 이름이 소견이 안나네요.​삐- 삐- 소리가 나는거였는데, 왜 그랬는지(마취 때문일거에요)그 삐-삐-소리에 맞춰서 손가락을 까딱까딱했읍니다가 빠진거에요.그랬더니 소리가 나지 않고 ㅋㅋㅋㅋ 간호사쌤들 깜짝 놀라서 후다닥 오셨다가움직이는 손가락을 보시고는 살포시 잡아주셨어요.제성해여어……….. 가장최근 소생각도 얼탱이가 없네요.​침대 그대로 옮겨져서 입원진짜로 이동했어요.마취 때문에 정신도 없고, 목 통증도 심하고 건조해서 이야기을 할 수가 없었어요.​수술은 약 1시간 15분 정도 소요된 것 같아요.저는 편도 전체를 도려내는 편도전제거술을 했습니다.재발 현실성이 없어서 이 수술로 선택을 했습니다.

>

수술이 끝과인고 목이 스토리랐지만 수술 후 2시간 후에 물을 마실 수 있다고 하셨어요.물을 묻힌 거즈를 입에 물려주셨는데 입안이 당신무 써서 흔히 뱉었습니다.​잠을 자고 싶었는데 통증이 당신무 심해서 잠도 못자고기침을 한 번 할 때면 목이 찢어지는 통증이 있었어요.할 수 있는 것은 코로 깊게 숨을 들이켜고, 코와 입으로 숨을 내쉬는 것 정도?​마취에서 빨리 깨려면 숨을 깊게 크게 들이쉬어야 할것입니다고 어디서 본건 있어서열심히 숨쉬기 스포츠을 햇읍니다.

>

4시가 조금 넘어서 물을 마실 수 있었고,보호자도 없으니 링거 줄줄 매달고 물을 뜨러 나갔어요.​(간호사 선생님들이 신기하게 쳐다보셨는데 수술하고나서 이렇게 쌩쌩하게 돌아다니는 사람이 없었다고..)​목 내부를 사포로 긁는 느낌이 들어서 물 한 모금 마시기도 쉽지 않았어요.이때는 정얘기 수술한 것을 얼마나 후회했던지 ㅠㅠㅠㅠ목은 마른데 아프니까 마시고 싶지 않을 정도였어요.그렇기때문에 마셔도 마셔도 갈증이 해소가 되지도 않았고요.​조금 더 쉬고 정신도 얘기짱해지고 잘 돌아다니고 움직일 수 있을 대의사 선생님과 편도 확인을 하고 퇴원했음니다.​보험사에 제출할 서류 리스트를 전달해서 이후에 내원할 때 받기로 하고 돌아왔음니다.

>

수술 금일에 돌아가는 것을 추천하지는 않지만 불가능한 일도 아니에요.1박 2일 하고 싶었지만 오전 일정이 있어서 저는 퇴원을 했습니다.그리하여 의사 선생님께서도 “왜 이렇게 멀쩡하세요?”라고 물어보실 정도였어요.하여간 회복력 하자신는 끝내줍니다.​왼쪽 팔에는 PCA라는 통증 자가 조절 기구를 달았어요.링거는 그냥 위에 높이 걸어야 하는데 이 기구는 바닥에 내려놓아도 알아서진통제를 몸으로 투여하게 만들어주는거에요.

>

옷 갈아입고 세수도 하고 발도 씻고. 준비해둔 얼소리팩으로 목을 냉찜질 해줬어요.이리하여 약간씩 차가운 물을 마셨습니다.미지근한 물 보다 통증도 덜 아프고, 얼소리물이 가장 마시기 편했읍니다.​첫 날에는 아무것도 먹을 수가 없었어요. 통증때문에..그 수액을 맞아서 배고픔이 느껴지지도 않았고요.​침 삼키는 것도 너무 아팠던 것이잠이 오다가도 침을 삼키는 순간 너무 아파서 눈이 번쩍 뜨일 정도였어요.거의­ 새벽 5시까지 비몽사몽한 상태로 아팠다가 졸았다가 반복했읍니다.냉찜질도 계속 해줬는데 덕분에 2시간은 잘 수 있었습니다.​#건강 #건강정보 #편도결석 #역류성식도염 #편도 #편도수술 #편도결석수술 #수술금일 #수술후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