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 없는 첩보전이 펼쳐지는 우주 그리하여 인공위성

>

밤의 파랑, 하상에 그렇게 생각하면 밝은 빛을 내는 물체가 있습니다. 특히 밝게 빛나는 빛을 보면서 별인지 인공위성인지 사건이 일어난 적이 있겠지만 같은 위치에서 지속적으로 빛나면 별, 빠른 속도로 이동하면 인공위성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인공위성은 지구에서 발사체를 통해 발사되며 대기권 밖에서 지구 주위를 궤도로 삼아 계속 돌게 됩니다.

인류 최초의 인공위성은, 구소비에트 연방에서 1957년 10월 14일에 발사된 스푸트니크 1호이다. 그때는 우주에 인공위성을 쏘아 올린 것만으로도 충격이었기 때문에 위성의 용도 자신의 목적이 무엇인지는 명확하게 알려지지 않았습니다.1970년대 후반 들어 각국의 우주경쟁이 본격화되면서 기술이 발달하면서 사용 목적과 수행하는 것이 각기 다른 인공위성이 발사되기 시작했습니다.인공위성은 용도에 따라 과학 및 연구용 과학위성, 통신·방송·기상 및 해양관측 등의 용도로 이용되는 실용위성, 첩보 등에 사용되는 군사위성으로 분류됩니다.

>

가장 먼저 과학위성은 태양계와 우주공간의 환경을 관측하고 연구한다. “최초의 인공위성인 스푸트니크 1호도 대기밀도를 측정하기 장비가 탑재되어 있는 과학위성입니다. 특히 90년대 이후는, 과학 위성이 우주 연구실로 이용되기도 해, 세계 17개국 컨소시엄으로 운영하는 우주 스테이션(International Space Station)이 그 예입니다.또한 실용위성은 인류의 생활을 편리하게 하고 더 나은 생활을 영위하는데 도움이 됩니다. 대륙간이나 대륙과 해양간 통신을 중계하는 통신위성, TV프로그램 신호를 발신하는 방송위성, 구름 분포와 기압 배치 등을 관측해 기상데이터를 제공하는 기상위성 등이 모두 이에 해당한다.마지막으로 군사위성은 정찰, 통신, 경보, 항해와 같은 군사 목적으로 쓰이고 그 역할을 해서 정찰위성이라고도 부릅니다. 적의 상공에서 사진을 촬영해 상대방의 미사일 발사를 탐지하는 정찰위성, 조기경보위성, 도청위성 등이 여기에 속한다.

>

사실 군사 목적의 위성 개발은 인공위성의 비약적인 발전을 견인해 왔습니다. 인류 최초의 위성도 한 냉전시대 소련과 미국의 대륙간탄도미사일 발사체를 개발하는 과정에서 자국의 군사적 경쟁력을 과시하기 위해 발사된 것입니다. 이후에도 미국과 러시아 등 인공위성 강국들은 수백 개에 달하는 정찰위성을 지구 상공으로 쏘아 올려 네트워크를 촘촘히 구축하고 있습니다. 어느 정도의 국력을 가진 나라들이 대부분 정찰위성을 쏘아 올리고 있는 최근의 정세는 sound 없는 전쟁이 진행되고 있는 것과 같습니다.정찰위성은 고도 3만 6천km의 정지궤도에 떠 있는 방송위성이나 통신위성과 달리 수백 km 높이의 지구에서 땅의 물체와 움직이는 것을 탐지할 것이다. 어디서누가어떤일을어떻게하는지알아내려면,가능한한고도가낮아야하기때문입니다.때로는 본래 궤도를 벗어나 지구에서 내려오기도 할 것이다. 일례로 미국의 첩보위성 중에는 600km 높이에서 목표가 정해지면 |200~300km 높이까지 내려와 목표지점의 영상을 촬영하고 다시 제자리로 돌아가는 것도 있습니다.

>

특히 한국의 과인라를 둘러싼 주변국의 정찰위성을 활용한 정보 수집이 치열합니다. 미국은 최고의 광학카메라를 사용해 10cm 크기의 물체까지 정밀하게 식별하는 정찰위성을 운용하고 있습니다. 해상도 10℃에서 남성과 여성을 구별하고, 자동차 번호판도 읽을 수 있는 정도입니다. 북한에서 이뤄지는 군수물자 이동과 미사일 동향을 미국이 잘 알 수 있는 것도 이런 첩보위성 때문입니다.또 러시아는 최대 해상도가 30°C인 고성능 정찰위성으로 세계를 탐색하고 있습니다. 차이나는 사실상 정찰첩보위성으로 알려진 야오간 계열 위성을 60여 기 운용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밖에 일본은 고성능 디지털카메라를 장착한 광학-6호기를 비롯한 10여기의 정찰위성과 해상도 30kg급 정찰능력으로 적의 동향을 감시하고 있습니다.이처럼 정찰위성이 지구를 에워싼 정세지만, 각국은 그에 관한 언급 자체를 꺼립니다. 또 한 정찰위성은 자국 로켓에 실어 자국 우주센터에서만 발사하기 때문에 다른 과인라에서는 실체를 확인할 수 없습니다. 상대방의 정보를 확보하고 군사적 우위를 점하기 위해 우주첩보전을 펼치고 있는 것입니다.

사실 우리 본인이라는 선진국에 비해 인공위성에 대한 도전이 늦습니다. 1992년 8월 11일 대한민국 최초의 인공위성인 우리별 1호가 남아메리카 프랑스령 기아 본인의 크루에 위치한 기아 본인 우주센터에서 발사되었습니다. 별 1호는 지구 표면 촬영, sound성 자료, 화상 정보 교신 등이 가능했지만 해상도 4cm의 카메라가 장착됐습니다.

>

가장 최근에 발사된 인공위성은 2015년 3월 26일 러시아 야스니 발사장에서 발사된 아리랑 3A호이다. 아리랑 3A호는 대빈민국 항공우주연구원에서 2006년부터 8년간 개발한 55킬로급 해상도의 전자광학 카메라와 적외선 센서를 탑재하고 있습니다.한 발소리, 한 발소리, 과인이며 국내 기술로 개발한 위성들이 국내 기술로 발사돼 우주를 누빌 날을 기대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