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F 미드추천 히어로즈 세상을 구하라 시즌1

SF미드 Save the World

>

요즘 흔히 볼 수 있는 고전이라고 해도 좋을 만큼 오래된 미드웨es 시즌 11편의 리뷰를 해 보려고 할 것입니다.  보지 않는 분을 위해 어느 게이샤인지 흐름을 말하자면, 미국 전반의 활동 무대로서 과인오고(미국 드라마이므로) 마블 영화 X맨처럼 어느 점검 때문인지 계기로 뮤턴트들이 많이 등장하게 되는 시대가 오게 되고 여기서는 뮤턴트들을 초능력자로 보고 있어 아직 많은 사람들에게 그들의 존재가 알려지기 전의 시점에서 미드가 시작됩니다.  초능력 SF 장르가 그렇듯 다양한 초능력자가 등장하고 그에 비례해 강력한 빌런이 등장하기 마련.  히어로즈로도 엄청난 능력을 지닌 그의 등장에도 소름끼칠 정도의 악당 사일러가 등장하게 되는데, 이 사일러를 막기 위해 서로 모르는 초능력자들이 의기투합해 미래로 향하여 과거로 가서 공관을 넘어 활약하게 되는 예기인데, 아쉬운 점은 끝까지 보지 않고 드라마가 끝났다는 것이 정말 안타까워, 미드는 시즌제라 드라마에 빠져 보다가 정예기, 결국 보지 못하고 종영을 맞는 경우가 있는데, 그런 경우가 참 난감해서 내가 결론을 상상해 볼까? 하는 감정까지 일으키게 됩니다.

>

히어로즈의 :제가 봤을 때 피터 페트롤리 같은데 시즌1 초반의 직업은 간호사이고 사진에 흑인 여배우의 소가족을 간병하며 여성분과 친하게 지내는데 연인관계가 아니라 흑인 여성의 남성 칭구는 암울한 미래를 바꿀 실마리를 갖고 있는 화가이며 본인은 미스터리한 인물입니다.  그래서 피터의 형 네이슨이라는 잘생긴 턱을 가진 정치가가 본인 오는데, 그는 파란&허거의 하루하루를 나는 능력을 가진 사람으로 매우 매력적인 캐릭터가 될 수 있었는데, 비중이 그 매력에 비해 저조하고 조금 아쉬운 캐릭터였습니다.  주연의 하본인인 피터는 타인의 초능력을 포착해 사용할 수 있기 때문에 악당 사일러와 만났을 때 본인마의 싸움이 되는 캐릭터 속에 하본인으로 등장하게 됩니다.  SF처럼 역동적이고 박진감 있는 예기 전개를 할 수 있는 구조가 아니어서 보면 답답할 때도 있고 집중이 안 될 때도 있지만 한 인물의 한 인생과 능력에 따른 고생을, 그리고 능력을 이용해 문제를 풀어나가는 과정을 보면 시간이 많이 지난 요즘도 볼 만한 하인이라고 추천한다.

>

모힌달:인도인 택시운전사로 등장하는데, 그의 아버지가 초능력자들을 연구하는 데 평생을 바친 분으로, 갑자기 죽임을 당하고, 그 소식을 들은 아들 모힌달이 뉴욕에 와서 아버지의 복수→어떤 연구였는지 알아가는 과정이 과일로 처음 등장했을 때는 착한 캐릭터라고 생각했는데, 시즌이 지날수록 답답한 캐릭터 속에서 하과인으로 오래 등장하게 됩니다.

>

소견을 하자면 인도에서 믹으로 오자마자 택시운전사가 되어 방을 빌리러 와서 랜트 전문의 방을 구할 수 있는지 능력을 알아봐야 하는데 자신은 직업이 있다고 해서 곧 알게 됐다.계약서 가지고 올게.드라마지만 진지하게 접근하면 서구권에서 대여하기가 정말 힘들어요. 그래서 그냥 렌트하는 사람의 방을 쉐어하고 살았고 저는 계속 렌트해서 살았는데 시드니에서는 그렇게 나쁘지 않아도 넓게 구할 수 있었어요.그런데 시골에서는 이런 것들이 너무 나쁘지 않고 꼼꼼한 척 서류를 떼오라고 해도 월급 명세서에서 통장 잔액, 세금, 신분증 등을 꺼내서 남편이 랜트할 사람을 뽑고, 그리고 계약해도 부동산에 가서 1시간 세입자로서 지켜야 할 의무 영상을 보고 드라마를 보면서 잠시 진지해 봤습니다.

>

또 다른 초능력 캐릭터 / 니키 (앨리 래터) 개인적으로 너무 아까운 배우 & 요구르즘에 등장하면 다양한 SF에서 여전사로 활약한 강한 사고의 매력을 느낄 수 있는 여배우인데, 뭐 당시에도 굉장히 잘하는구나 싶었고, 레지던트 이블에서도 강한 인상을 남겨줬어요. 리즈 시대에 마블을 만났다면… 블랙위도우과 캡틴마블을 하고 있는 게 아닐까요? 아무튼 여기서는 이중인격의 능력자인데, 평소에는 아들 마이키밖에 모르는 마이키를 키우려고 성인용 프로그램에서는 평등한 일도 하고, 돈벌고 좋은 학교에 보내려는 모성애 강한 엄마로 오는데, 다른 인격은 약간 대부분 헐크 수준의 킬러로 등장하면 있는 악당들이 잔혹하게 정리되는 능력자가 됩니다.   이 때문에 그녀의 아들 마이키는 아직 어리지만 전기가 통하는 시스템을 장악할 능력이 있고, 돈이 필요할 때 ATM기는 저금통이 될 정도로 뛰어난 능력을 가진 사람으로 과인됩니다.

>

또 다른 주인공은 매우 중요한 치어리더(클레어) 치유 능력을 가진 고등학생 소녀로, 예쁜 외모와 달리 어디가 관통돼도 살아나 스스로 치유 능력이 있고 강력한 악당 사이러스의 표적이 되는 어떻게 보면 안타타운 캐릭터입니다.  그리고 그녀를 돕기 위해 피터와 히로 같은 인물이 고군분투하고, 아버지로 등장하는 비밀기관 요원 같은 인물 노아의 뜨거운 부정처럼 평범해야 하는 사춘기 소녀의 평범하지 않은 삶에 대한 고충이 계속 클레어를 괴롭히지만, 보는 입장에서는 그런 점이 계속되니 답답한 캐릭터로 변질되지 않을까 소견됩니다.  빌란 속의 하행정부로 소견되는 노아(크라아의 아버지)는 점차 볼메 캐릭터로 딸을 지향하는 아가페의 사랑이 시즌을 거듭할수록 강하게 전해지므로 이 점도 놓치지 않고 주목할 점입니다.

>

>

높은 곳에서 떨어져도 일어나지 않고, 작은 뼈를 직접 맞추면서 영상을 남기는 클레어…이런 능력 하나 나쁘지 않길 바래요.히어로즈의 가장 갖고 싶은 능력은 네이슨의 어두운 여름, 항상…그랬던 것을 나쁘지 않은 능력입니다. 다음부터는 탈별 능력자들이 다 나쁘진 않은데 그 중에는 투명인간도 있고 염력도 있고 파이어를 다루는 인물도 있지만 단순히 어두운 여름은 항상… 그랬듯이 자유자재로 나쁘지 않은 능력을 제일 갖고 싶지 않았어요. 엑스맨에서는 Macite처럼 자성을 띠는 물체를 조정하면서 그 위에서 날아다니는 능력도 있으면 됩니다. ㅋ

>

암울한 미래를 예언하는 능력을 가진 화가/이 사람이 그린 그림이 현실이 되어 그 현실은 암울하고 냉담하며 현실을 바꾸기 위해 초능력자들이 노력하지만 노력했던 만큼 쉽게 되지 않고 암울한 미래를 예언했으므로 알고는 있는데 바꿀 비법은 없고 알리는 비법도 부족해 그렇게 되면 능력을 가지고 있는 것 자체가 저주받을 것 같습니다.  노스트라다무스가 실제로 미래를 먼저 봤고, 그 큰 일을 알고 있었다면, 그렇게 후세에 예언서를 남겼겠지만, 의미가 없는 것을 알아도 바꿀 수 없는 미래이기 때문에 남긴 의미도 모릅니다.  그럭저럭 재미있을것 같나?! (재밌을것 같네!) 어두운 하늘에서 1999년에 안골모어 대왕이 내려오면 어떻게 해야 한다. 정도 가르쳐주면 누가 개입할텐데 현실에서는 그런게 없네요. 사건이 발생해 맞으면 예언이 맞았고, 아직 예언이 성립되지 않았고…

>

주인공 형제들 네이슨이 과인 중에 큰 인물이 되는 현실성이 있습니다.  네이슨 연기한 배우도 매력적인 배우지만 요즘은 뭐하고 지내는지 모르겠네요. 사일러는 왜 영화에도 등장하고 악당 중 악당 사일러 요즘 생각해보니 3대 악당이고 사일러/워킹데드의 니건/어벤져스의 타노스/그 중 니건이 최악이죠 그리고 공포심은 사일러도 막상막하하며 타노스는 인류의 절반을 죽이고 우주를 평화롭게 한다는 명분 -연출을 외로운 악당으로 만들어놔서 조금 아련한 빌런

>

마지막으로 등장하는 리얼 히어로즈~히로와 안도는 한국인 배우&한국인이지만, 재팬의 연기를 잘 한것도 쟈펜인이라서 그런지, 쟈펜인것같아서, 미드 히어로즈를 보면 붙임성이 좋아지고, 능력이 좋아졌으면 하는 캐릭터였습니다.아직 안 보신 분들이 심심하실 때 킬링터입니다. 용으로 봐도 편하고 영어 공부에도 듣기에도 좋은 히어로즈를 추천합니다. 쿵쾅쿵쾅!! 다시 보기만 하는 미국 드라마 히어로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