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과인정 아과인운서, 82년생 김지영의 삶 이해안간다?

>

노리도 나쁘지도 않다는 은서가 영화 82학년 김지영을 보고 올린 인스타그램 글입니다.#김 나쁘지 않고 존 인스타그램 글 #이 책은 아직 읽을 수 없지만 당일 영화 ’82년생 김지영’을 보고 왔다.페미니즘에 대해 정확히는 모르지만 굳이 쓰는 게 나쁘지는 않다는 견해, 어차피 여성으로 태어나 나쁘지 않게 살면서 이 영화처럼 남자, 여자가 불평등하고 사사건건 부당하고 억울하다는 견해로 살면 당신은 우울해질 것 같다는 견해를 들었다.학교 다닐 때도 어떻게 예쁜 치마를 입을 수 있다고 생각하면 좋을텐데 못 입을 것 같아서 남자와 같은 바지 교복을 입고 싶다는 건지 모르겠고, 직장생 할 때도 남자 직원들이 잘 대접해주고, 해외여행을 가도 짐도 다 챙겨주고 맛있는 식사도 많이 사주고 선물도 많이 사주고 예쁜데 데려다주고 예쁜 옷도 더 많이 입을 수 있어서 여자로 살아서 충분히 대접받고 행복하고 즐겁게 살 수 있는 것도 당신 많은데 부정적인 것만 주목해둔 영화 같다는 견해녀로서 불편함을 그린 것 같았습니다.나쁘지는 않다는 이화여대를 나쁘지 않았는데, 학교 다닐 때도 남자와 여자와 아이의 초등학교에서 다르게 태어났는데, 정당한 평등이 아닌 이상한 평등을 외치면서 특별히 싸우는 페미니스트들이 정예기 이해를 못하기도 했어요.어떤책에서읽었는데남녀관계에서영리한여자는남자에게화를내거나,나쁘지않고바가지쓰는것이아니라얼마나나쁘지않았을까하고걱정하고,아이를장난하게하면그것이관계에서정예기오히려현명하게남자를 다스리고,아름답게사랑받는방법이라고했어요.페미니스트들은 여성의 권력을 모르는 사람 같은 멍청한 여자들의 특징은 속으로는 대개 데이트 비용은 남자가 더 많이 들고 결혼할 때 집은 남자가 찾아와야 한다는 견해를 하면서 남자가 스스로를 나쁘지 않고 나쁜 남편, 역시 고마워할 줄 모르는 남자라고 남자들 자신을 초라하게 느끼도록 하면 자신이 관계에서 성공했다고 생각할 것이다.하여튼 내 견해는 모든 일에는 양면이 있는 법인데 (남자도 같고) 여자로 태어나 아름답지 않고 좋은 곳을 보고 행복하게 사는 것이 나쁘지는 않다 매일 부당하고 불만스럽고 화가 나쁘지 않다 라는 느낌으로 나쁘지는 않다, 힘들고 우울하고 살 수 없을 것 같다 깨끗하고 행복한 마음으로 살면 다시는 돌아오지 않는 하루하루가 예뻐 보여 행복하다 단지 개인적인 내 견해

>

이런 글을 올리면 논란이 될 줄 알았죠?이 영화를 잘 보려고, 잘 보지 않았던 어느 정도 영향력 있는 사람이 올리면 으레 쓸데없는 논란이 되고 있다.김이나쁘지않고정이쓴글도논란이되자그렇다,아니라고말하고싶은게아니라제개인적인생각입니다라며추가글을올렸어요.먼저제가이글을보면서느낀게,이분은82년생김지영이라는영화를보고페미니즘과페미니스트라는단어를자꾸나쁘게쓰지않고사용하고있습니다.이 영화를 보고 나쁘지 않게 영화에 대한 감상을 말해야 하는데 페미라는 단어를 계속 입에 올리는 걸 보면 82년생 김지영=페미라는 인식이 어느 정도 각인되지 않았나 생각하게 됩니다.82년생 김지영의 삶은 우리 부모 세대와, 그리고 결혼한 여자라면 많은 사람들이 겪은 일이지만 이런 평범한 사람들의 말을 페미니즘으로 오해하고 있는 것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드는 부분이다.82년생 김지영의 말은 그냥 이런 일을 겪은 여성들의 고단한 삶을 표현하는 데 페미로 예를 들어 설명하는 경우가 많은 것 같습니다.​​​

>

이렇게 이 분이 요즘 맥심에 자신이 있어서 콘테스트를 하고 있다고 들었는데 많은 남자분들의 지지를 받고 있습니다.저도20대에결혼과육아라는경험도없이최근까지살아왔던삶을겉으로들여다보면82년생김지영에게서자신이오는김지영과같은삶에대해서직접경험해보고내옆에서보지못했을수도있지만자기경험으로자신있는후기라는소견이있습니다.아이같고힘들지않으면그게더아름답고,사랑받거나,남자들이자주접하는것에대해서여러가지자신감을갖고경험이자신의소견을스토리해주는것이기때문에자신의경험을100%로쓴것같은데,물론자기가잘못된것은아닐거라고생각합니다.남자에게서 귀여움을 받고 사랑받는 방법이나 어떤 마인드를 가져야 더 행복하게 살 수 있고 여자로서 살아갈 때 더 잘 살 수 있는지를 보여주는 영화가 아니라 결혼을 하고 아이를 키우는 여성이 당연하게 희생되고 이런 고단한 삶에 대해 공감하고 위로해주는 것이 본질이라고 생각하지만 페미스토리를 꺼내 남자에게서 사랑받는 방법을 이야기하면서 영화와는 다른 스토리를 하고 있으니 조금은 아쉬운 후기인 것 같습니다.82년생 김지영이라는 영화를 보고 많은 여성들이 눈물을 흘리며 공감과 위로를 받았지만 결혼해서 출산을 하고 아이를 키우는 여자에게 남자가 예뻐하는 방법을 알려주면 그게 대학 입시가 될까요?여성의 고단한 삶을 이야기하는데 공감과 이해가 아니라 남자들이 아끼는 방법이나 페미스토리를 꺼내놓고 있는데, 이것이 올바른 후기일까? 라는 소견을 하게 됩니다.이분의 감상을 나쁘게 보는 것이 아니라 “이 영화에 대한 본질에 대해 좀 이해하지 못했던 것 아닌가” 라는 소견을 하게 됩니다.한편으로는이렇게느낄만큼자신감도없고,주변사람들이정말행복하게살았다는이야기를해주는것같아서부러운후기라고할수있겠죠.한 여성의 고단한 삶에 대해 눈물 흘리는 것, 공감되는 것, 자신의 어머니 소견이 자신이 아니라 이런 글이 올라오는 것을 보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