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멀(New Normal)의 현장 (2) 주변에 다가온 뉴

 코로나19에 따른 사회적 변화는 이제 임시적 조치가 아닌 일상이 돼 가고 있다. 셀트리온 서정진 회장은 코호나19 백신이 출시돼 사용되는 시기를 2년으로 예측했다. 우리는 이제 현 상황을 정상적인 인식하는 새로운 기준, 뉴 노멀(New Normal)의 시각이 필요하다. 우리 주변에는 이미 이런 뉴 노멀이 일상 깊숙이 들어와 있어 이런 현상은 가속화될 전망이다. 얼마 전 닥친 뉴 노멀의 현장(1) 서▶대학 캠퍼스에 학생 ▶관중 없는 경기가 일상화▶언탁트 마케팅(untact marketing) 시대▶복고풍 신혼여행▶스마트 워킹(smart working) 시대의 5가지 현상을 살펴봤다.코로나19(Covid19) 이후 세상이 크게 달라질 것이라는 예측이 쏟아지고 있다. 실제로 코로나19를 경험하면서 우리…sugaso.com 여기에 코로나19 상황에서 나타나는 현상 5가지를 더 살펴보겠다.

1) 공개방송과 해외촬영 줄어든 방송

JTBC 비긴어게인 드라이브인 콘서트 캡처가 방송사들은 해외여행이 자유롭지 가운데 해외 촬영이나 관중이 몰려든 공개방송을 할 수 없다. 화면에 다중이 모이는 모습을 비추는 것은 쉽지 않을 것이다. JTBC 비긴 어게인은 드라이브인 스루 형태로 차량에 관객이 있는 방송을 내보내고 대부분 수십 명 이상의 관객을 대상으로 야외 콘서트를 벌였다. KBS의 ‘불후의 명곡’은 시청자 없이 아나운서 일부를 관객으로 제작한 것. TV Chosun의 사랑의 콜센터는 전화로 신청곡을 받는 형식으로 방송을 제작하고 SBS 트로트신이 온은 코로나 전 베트남을 시작으로 해외 촬영 프로그램으로 시작했으나 코로나 이후 국내에서 랜선 콘서트 형태로 스튜디오에 수십 개의 모니터로 관객을 만나고 있다. 랜선 콘서트, 랜선 응원, 방의 맨 앞줄 등의 용어가 일반화되었다.

2) 연주자와 관객이 줄어든 문화공간

코로나 발생 초기에 개봉한 착한 후보는 기생충 아카데미상 시상 분위기로 선전한 세종문화회관 예술의전당 등 공공문화시설은 물론 공연장 극장 등 문화시설 전체가 곤욕을 치르고 있다. 상당수 공연장이 문을 닫았고 일부에서 시작된 공연도 신중하고 제한적일 수밖에 없다. ◆얼마 전 잠실 롯데콘서트홀에서 서울시향 공연이 열렸다. 오케스트라는 절반으로 줄이고 관객도 대폭 줄였다. 이론식 공연이 일반화될 수는 있지만 대관료, 입장권, 스폰서 유치 등 여러 면에서 새로운 기준이 정립될 수밖에 없는 극장은 긴 터널을 지나 관객을 맞이하고 있지만 사람들이 편하게 영화를 보던 분위기와는 사뭇 다르다. 미국 디즈니 영화 뮬란은 몇 차례의 개봉을 연기한 끝에 최근 온라인 개봉을 검토하고 있다는 소식도 들린다.베를린 필, 세종문화회관 등의 공연을 온라인으로 무료로 보는 계기도 코로나가 가져온 상황이지만 주최 측이 관객들에게 잊지 않으려는 노력이기도 하다.

3) 위축되는 잔치

대학생이 등교도 못하고 있는데 축제라는 용어 자체가 낯설다. 지방 각 시도, 군 등이 마련한 수많은 축제도 사라졌다. 코엑스와 킨텍스의 행사도 대부분 취소됐다. 대규모 행사가 취소 또는 축소되는 대신 온라인으로 행사가 옮겨지는 경우도 많다. 최근 WHO 총회가 온라인으로 열렸고 서울시 도시시장 포럼도 온라인으로 열렸다. 경기도자축제는 온라인으로 전시한다는 공지를 내렸다. 지금의 코로나는 대형 축제나 국제행사보다는 소규모 축제나 온라인회의 형태로 바뀌고 있다.

남산의 정원 축제 대규모 축제를 열기는 쉽지 않은 분위기.4) 야간집회 축소

얼마 전 세종로를 지나며 잔디밭을 거니는 소수의 시민들을 보면서 언제 세종로에 이런 풍경이 있었나 싶을 정도였다. 아마 앞으로 대규모 집회가 더 어려워지지 않을까. 물론 강하게 각국에서 일어나 반인종 차별 시위라든지 홍콩 시민들의 중국 정책에 반대하는 시위 등 특수한 상황이 있기도 했다.그러나 코로나의 확산은 위험성과 정부의 집합 금지 명령 등으로 야외 대형 집회 자체가 줄어들지 않을까 싶다.개인 운동의 선호

야외운동인 골프는 오히려 이용객이 늘고 있다.국제체육대회가 대부분 취소됐고 야구나 축구경기 등을 관람하지 못하면서 스포츠 관람 등 많은 관객과 호흡하는 운동을 즐기는 사람은 줄고 있다. 그 대신 야외에서 자전거, 등산 등 개인운동을 즐긴다. 단체투어와 해외여행이 사라지면서 국내로의 가족여행도 늘고 있다. 캠핑족도 늘면서 해외 골프가 불가능해진 가운데 골프장도 성황을 이루고 있다.

(김주호, KP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