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명품 스릴러라 하면 – 미드 파고 소개

 

[출처 : 구글 이미지]

안녕하세요, 오늘 소개해드릴 미국 드라마는 파고입니다

영화를 자주 보시면 이미 익숙한 작품이에요. 영화 파고로 코언 형제의 이름을 세상에 본격적으로 알릴 수 있었어요. 뿐만 아니라 연출과 배우들의 연기 등 하자가 없는 작품으로 영화사에 큰 업적을 남겼는데 아직 보지 못하셨다면 먼저 보셨으면 좋겠어요!

[출처 : 구글 이미지]

이렇게 유명한 파고’가 드라마로 만들어졌어요. 코언 형제의 TV 시리즈 참여 자체만으로 큰 화제가 되었는데 파고 치밀한 연출이 드라마로, 그것도 10개의 에피소드로 진행된다는 게 무엇보다 기대가 컸어요.
간단한 스토리는 파고에서 일어난 살인 사건입니다. 자세한 줄거리도 스포가 될 수 있고 인물 소개도 살짝 스포가 될 수 있어요 간단한 리뷰는 인물 소개 뒤로 넘어갑니다.
주의! 인물 소개도 스포 가능.

[출처 : 구글 이미지]마틴 프리먼(레스터 나이가드 역) 레스터 나이를 사건의 발단이 되는 주인공입니다. 베미지라는 미네소타의 작은 도시 보험직원입니다. 사진에서 봐서 알처럼 매우 소심하며 자신 없는 느낌입니다.

조금 더 말하자면 레스터나이트의 심리 변화가 작품의 최대 관전 포인트입니다. 물론 주인공이기도 하지만 상황에 따른 인물의 감정 변화가 특히 잘 나타나는 것이 코언 형제의 스타일이기도 합니다.
마틴 프리먼은 셜록의 왓슨 역으로 전세계에 이름을 떨친 배우에요. 왓슨의 이미지가 강하지만 파고에서 레스터를 그가 아니었다면 아무도 소화하지 못했을 거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출처: 구글 이미지] 빌리 밥 손턴 (론 말보 역) 화고의 반 주인공인 론 말보입니다 그의 역할을 여기서 소개하면 스포일러가 됩니다. 하지만 코언 형제의 작품을 하나라도 보면 대략 어떨까 하고 생각합니다. 개인적으로는 파고의 주인공이자 가장 기억에 남는 것은 론 말보입니다.

빌리 밥 손턴은 헐리우드의 대배우입니다. 수많은 영화와 드라마에 참여하여 미국 드라마 ‘PAGILLATTH(Goliath, 2016)’로 골든글로브 남우주연상을 수상하였습니다. 법정 드라마를 좋아하신다면 골리앗을 추천합니다.

[출처: 구글 이미지] 엘리슨 톨먼(몰리 솔버슨 역) 몰리는 배미지 경찰서의 부서장으로 끈질기게 사건을 조사하는 인물입니다 배미지 경찰서는 작은 도시라 그런지 관심을 끄는 큰 사건들을 대충대충 처리하느라 바쁜데 몰리는 혼자 끝까지 파헤쳐요.

엘리슨 톨먼은 파고에서 처음 봤어요 파고 이후로는 드라마에도 많은 작품에 출연하고 있고 영화에도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출처 : 구글 이미지] 코린 행크스 (가스 그림리 역) 가스는 들루스의 경찰관입니다 우연히 배미지 사건에 휘말려서 큰 사건에 휘말려요. 하지만 그는 소심하고 경찰과는 전혀 맞지 않아서 고민이 많아요. 자세한 것은 직접 확인하세요!

콜린 행크스는 톰 행크스의 아들이에요. 자세히 보면 많이 닮았어요. 좀 거친 톰 행크스 느낌이 나네요. 연기도 잘하고 주로 단역이지만 탄탄한 연기 경력을 쌓았어요.
간단한 리뷰 스포만

[출처 : 구글 이미지]

코언 형제는 영화 파고 밀러스 크로싱 위대한 레보우스키 노인을 위한 나라는 없다 인사이드 르윈 번 애프터 리딩 등 수많은 명작을 남긴 감독들. 우리나라에서는 대중 영화 감독으로 잘 알려져 있지만 해외에서는 예술 영화 감독으로 명성이 조금 더 있습니다.
영화 바통 핑크(Barton Fink1991)를 보시면 아시겠지만 당당하게 할리우드 상업영화를 비판하는 내용으로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 감독상 남우주연상을 받았어요. 사실 코언 형제 감독의 초기 영화와 전반적인 분위기를 볼 때 상업 영화와는 분명히 차별됩니다.
그 유명한 어르신을 위한 나라는 없다를 봐도 마블이나 타이타닉, 아바타를 보는 재미와는 다른 느낌이 드네요. 처음에 보시면 ‘왜 저렇게 웃어?’ 라고 생각하실 수 있을 것 같습니다. 하지만 뭔가 궤변이지만, 그것을 진지하게 이야기해서 당황하게 만드는 것이 코언 형제 코미디입니다.

[출처 : 구글 이미지]

또 잠깐이지만 어딘가 엇갈리게 되면서 이야기가 시작되고 본격적으로 모든 게 꼬여갑니다. 사소한 사건들이 상상 그 이상의 결과를 불러옵니다. 각본도 다 직접 써서 그런지 이 두 감독의 영화나 드라마를 보면 모든 게 치밀하게 연출됐구나 하는 느낌이 들어요.
미드파고도 마찬가지입니다. 정말 강렬했던 영화 파도를 TV 시리즈로 옮겨 열 편의 에피소드에서 어떻게 다룰지 기대 반 걱정 반이었어요.
전형적인 코언 형제의 스릴러로 작품 속에는 수많은 복선이 있고 어디로 튈지 전혀 종잡을 수 없는 전개 또한 훌륭했습니다. 일단 마틴 프리먼의 연기가 정말 좋았어요. 무엇보다 극적인 심리 변화를 연기하는 것이 무엇보다 인상적이었어요.

[출처 : 구글 이미지]

지질한 모습 그 자체인 레스터의 나이든 그의 자존심마저 짓밟는 부인을 죽여버립니다. 그것도 잔인하게 망치로 얼굴을 내리쳐 패요. 사실 이 부분도 설마 하면서 봤는데, 그 순간이었지만 긴장감을 극대화시키는 코엔 형제 연출 기법을 새삼 느낄 수 있었습니다.
너무나도 의심스러운 상황이지만 스스로 한 편의 상황극처럼 위기를 모면했고, 무능한 배미지 경찰 덕분에 무사히 법망을 빠져나갔습니다. 자신의 동생에게 죄를 뒤집어씌우는 장면은 매우 우스꽝스러우면서도 합리적으로 보이지만, 이것은 전형적인 코언 형제 연출입니다.
흥미로운 것은 자유로워진 그는 자신감을 얻고 뻔뻔스러울 정도로 잘 살게 되고 성공하게 됩니다. 보험 회사의 이름도 자신의 이름으로 내걸어 보험왕 타이틀을 손에 넣게 된 것입니다.
하지만 역시 세상은 만만하지 않았고, 오만방자해진 그는 지난 시절을 잊고 또 다른 인생을 살고 있는 론 마르보를 건드려서 파국을 겪습니다. 개인적으로 엘리베이터 씬이 최고였어요

[출처 : 구글 이미지]

마틴 프리먼의 연기가 그렇게 안쓰러워 보이는 사람이 180도 바뀌면서 자신감 넘치는 위선적인 인물이 됐는데, 그의 연기 때문에 보는 사람도 뭔가 복잡해지는 것 같았어요.
주인공은 레스터의 나이를 먹었지만 미드파고의 분위기를 확립한 것은 론 말보였습니다. 찔러도 피 한 방울 나오지 않는 그는 양심과 도덕이 결여된 인물로 살인을 쉽게 합니다. 쉽게된다는말만으로는부족한데그냥자연스럽게흘리듯이사람하나를죽여버립니다.
다른사람이웃지않는이야기에서는혼자웃으면서이야기하고,다른사람이웃을때혼자웃지않죠. 그런 그는 자신의 계획에 방해가 되면 곧 죽여버려요. 그래서 사람은 상상도 할 수 없는 일(살인)을 너무나 가볍고 담담하게 도와줍니다. 그렇게 레스터가 합쳐지게 되는 거죠.

[출처 : 구글 이미지]

사실은 도와주는 척 하지만 그 증거를 모두 녹음해서 저장하고 있었어요. 무엇보다 코언 형제의 코미디는 론 말보를 통해 많이 나왔어요. 너무도 진지한 얼굴로, 그렇지 않은 말을 하거나, 반대로 담담하게 무서운 일을 저지르거나, 그의 이런 매력은 작품의 역동감을 넘칩니다.
모텔 주인에게 불만이 많은 눈을 치운 남자에게 남편 차 주유구에 소변을 보라고 부추기고, 방에 들어가 남편에게 전화해 신고하는 장면은 그의 성격을 제대로 보여주는 단면입니다. 이것은 론 말보와 화고의 코미디 포인트입니다.
또 이데야키를 인용해서 부자들의 돈을 뜯어내는 계략이 기가 막혔다며 웃기도 했지만, 한편으로는 나약한 인간의 정신과 종교에 너무 심취한 사람들의 모습을 풍자하는 날카로운 메시지도 담겨 있었다고 합니다.

[출처: 구글 이미지] 마지막에 몰리와 거스는 단서를 따라 서서히 레스터를 압박하는데, 그들의 추리는 작품의 윤활제 역할을 했습니다. 한편의 코미디를 연상시키는 배미지와 들루스 경찰의 답답한 근무 환경 속에서 이들의 수사는 유일한 희망이었습니다.

그리고 론 말보만 완화됐다면 이렇게까지 긴장감은 일어나지 않았을 겁니다. 레스터와 론 말보를 쫓는 또 다른 무리는 렌치와 넘버스입니다. 이 둘 또한 너무나 담담하게 사람을 헤치고 있어요.
특히 꽁꽁 언 강에 가서 얼음을 깨 시체를 처리하는 모습은 영화 파고에서 사람을 분쇄기에 넣어 으스러뜨리는 장면을 떠올리게 했어요.

[출처 : 구글 이미지]

미드파고의 장르는 스릴러이지만 풍자와 블랙 코미디가 조화를 이루고 있습니다. 원작의 감동이 아주 그대로 정확하게 전해져 그만큼 볼거리도 많았어요. 스릴러지만 코미디와 풍자, 복선과 반전 등이 모두 완벽한 균형을 이루고 있는 명품입니다.
파고 현재 시즌4까지 나왔어요. 시즌4가 올해 9월에 나와서 아직 못 봤어요 정말 기대가 많이 됩니다. 시즌 2는 시즌 1의 프리퀄이라고 하는데 인물이나 사건이 모두 달라서 시즌 1을 보지 않아도 볼 수 있습니다. 하지만 시즌1은 꼭 보시는 것이 좋습니다.
– 끝. –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