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토로라 폴더블 레이저폰 스펙 가격에서 살펴본 클램셀의 성공요건 대박이네

안녕하세요, 멘토아이입니다. 최근 30대 후반에서 50대 초반이라면, 모토로라의 스타 터크와 Razr의 감성을 잊지 못했어요. 실제로 휴대전화의 원자라 불리는 해당 브랜드는 스마트폰으로 휴대전화 시장으로 변천해 빠른 흐름에 편승하지 못하고 구글에 이어 레노버에 인수된 불운의 브랜드이기도 합니다. 2G시대만 해도 노키아와 Motorola는 삼성과 에 못지않은 가장 강력한 시장 점유율을 가진 브랜드 중의 프지앙아욧죠. 90년대 후반부터 2000년대 중반까지 스타 터크와 Razr두 모델만으로 글로벌 시장을 호령했던 브랜드로 여전히 해당 단내 용기의 향수를 그리워하는 분들이 많죠.

>

그래서 지난 14일, 모토로라 폴더블 레이저 폰이 유 사무실로 되었습니다. 하반기 들어 삼성의 폴드뿐만 아니라 화웨이메이트X가 유출되면서 폴더블 시장은 올해를 기점으로 내년부터는 더욱 급성장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현재까지 출시된 Folder 폼 팩터를 보면 브랜드마다 차별화된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처음 출시된 갤럭시 폴드의 경우 인폴딩 방식으로 세로로 접는 형태였다면 화웨이 메이트 X는 외부에 디스플레이가 탑재된 아웃폴딩 방식을 취하고 있습니다. 2개 모델의 경우 기존 스마트 폰을 태블릿의 같은 확장형 제품에 집중시키고 있었습니다만, 이번 Motorola에서 선 보인 레이저는 클램 셀방식을 갖다 옆으로 접고 기존 스마트 폰의 폼 팩터에 더 나은 휴대성을 가진 게 차별화입니다.​​

>

>

2G때 1반 바형 모양의 폼 팩터도 있었지만 Folder형태가 시장의 한가 웅데울 이끈 이유는 스타 1리 쉬한 디자인뿐 아니라 접었을 때, 디스플레이와 키패드를 한 손에 잡을 수 있게 콤팩트한 휴대성이 있습니다. 하반기에 공식 상용화된 갤럭시 폴드와 메이트 X는 휴대성보다는 성능에 날개를 단 고성능의 모습에 집중했습니다. 아무래도 글로벌 브랜드 1위와 2위에 해당하기 위하여 새로 폼 팩터에서 기술적 선점은 중요 할 수밖에 없습니다.​​

>

반면 레노버에 인수된 Motorola의 경우 삼성과 화웨이와 같은 접근보다는 차별화된 휴대성과 가격적인 장점을 던졌습니다. 사실 모토로라 폴더블 레이저 폰의 가격은 첫 500달러로 국내에 환산하면 첫 80정도에 발매된 때문에 여전히 일반 사용자가 액세스 하려면 그리 쉬운 제품은 아닙니다. 다만 기존에 200만원이 넘는 그들의 시중 출고 가격을 아침 춤, 이 모델을 기점으로 앞으로 더 싸진 clamshell의 형태의 단 이 여자 전자 기기의 발매를 망그와잉볼 수 있을까요. 얼마 전 삼성 콘퍼런스에서 밝혔듯이 두번째 Folderable폼 팩터는 이번에 레노버에서 발매된 clamshell형식이 될 것으로 공개하고 예상되는 시점은 내년 2월 전입니다.​​

>

>

이번 공개된 Motorola의 레이저 폰은 과거 2G폰의 향수를 담기에 충분한 디자인적인 완성도를 보이고 주었습니다. 레이저폰 하면 가장 많이 떠오르는 것이 블랙 시크한 색상으로 전해드리는 슬림 폼 팩터입니다. 토우크효 부러진 상태로 그 틈을 확인하기 어려울 정도 였고 지난 9월에 출시된 갤럭시 폴드보다 기구적인 완성도에서는 더 뛰어 자신도 보인다 했거든요.​​

>

>

화면을 펼쳤을 때 6.2인치 디스플레이를 갖고 중간에 접히는 부분의 주름까지 화상을 통해서 보기 어려울 정도 욧움니다. 다만 OLED를 활용한 Folderable 폼 팩터에 해당하기 때문에 그 내구성에 대한 정밀한 검증은 필요하며 CNET과 같은 IT 전문 매체를 통해 그 결과도 조만간 확인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

디자인과 디스플레이에 대한 완성도는 높지만 모토로라 폴더블 레이저폰의 스펙은 다소 부족한 편이다. 본 제품은 안드로이드 9.0을 지원하고 AP는 스냅 드래곤 710프로세서를 적용하는 슴니다. 퀄컴의 700대, 프로세서를 적용했지만 본 제품은 최상위 플루 레그스이프가 없는 일반 아이티어 정도의 성능을 가진 한 스토리기에 해당한다. 경쟁 모델의 최상위 AP을 탑재하고 모뎀까지 지원하는 것과 다른 전략에 해당합니다.​​

>

정말 그렇게 본 모델은 5G가 아니라 4G만을을 지원했으며 아직 AP와 모뎀의 기술적 한계에 이런 날씬한 클램쉘 폼 팩터에서는 5G를 보기는 쉽지 않을 것 같아요. 5G를 적용하면서 더 커진 하드웨어만이 아니라 높은 배터리 용량까지 필수 요건에 해당하기 때문에 이미 기술적으로, 칩 솔루션이 가능한 4G에 집중할 수밖에 없고 내년 상반기에 공개되는 삼성의 첫 clamshell폼 팩터도 했다 4G만을 지원할 예정이라고 그러더라구요.​​

>

2번째로 안타까운 스펙은 배터리에 해당합니다. 본 제품의 역시한 갤럭시 폴드와 마찬가지로 두개의 독립적인 배터리를 탑재하고 있으며 총 용량은 25한 0mAh에 해당합니다. 6인치 디스플레이를 가진 스마트 폰의 경우 3000~34000mAh까지 탑재된 그이츄이으로 20% 가까운 것은 배터리의 용량은 사용 시기에 대한 기대치가 떨어질 수밖에 없네요.​​

>

아무리 성능 좋은 스마트폰이라도 사용시간이 짧고 잦은 충전이 필요하다면 결코 시장에서 성공하기 어려운 구조에 해당하고 가장 보수적으로 배터리를 접근하는 애플조차 올해 출시된 모델에서는 전작보다 항상 더 뛰어난 배터리로 사용시간을 늘렸습니다.​​

>

>

화웨이와 레노버까지 완벽하게 다른 새로운 타입의 Folderable 스마트폰을 출시하고 시장에서 어떤 폼팩터가 가장 좋은 선택지를 받을지는 조만간 시장에서 평가됩니다. 개인적으로 Floderable 폼팩터의 장점은 기존화면에서 더 확장해서 사용할 수 있는 태블릿 같은 시장보다는 더 콤팩트한 휴대성을 가진 clamshel 위주로 재편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기술적으로는 충분히 현실성을 보였지만 갤럭시 폴드의 가장 큰 단점은 접었을 때 크기와 중량은 휴대성의 이점을 찾을 수 없습니다.​​

>

>

다만 클램쉘의 경우도 이번 모토로라 레이저 폰으로 보이고 준 것처럼 5G까지 아우르는 기술력뿐 아니라 날씬하며 가볍게 중량을 유지하고 사용 시간에 대한 배터리 용량 과제는 반드시 해결해야 할까요. 여전히 접히는 OLED의 수율률은 그리 높지 않지만 높은 생산성을 바탕으로 단말기 가격도 쉽게 구입할 수 있는 포지션까지 내려가면 가장 높은 승기를 잡는 선도 브랜드가 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내년 1~2월에 공개되는 삼성의 두번째 Folderable폼 팩터에서는 이런 과제를 충분히 극복한 모델이 발매되기를 기대하고, 포스팅 마칩니다. – 끝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