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슈놈은 호주로 가고 지노는 편도염에 걸려 고열이 과인고 과인는 몸살이 걸리고..태풍이 와서 고립 중

제목에 하고 싶은 말을 전부 쓴 sound 몬슈놈: 허주로 1주일 출장. カン거루 사료 보내기 キャ!!! 고란: 육아와 일과 가사의 총책임이 된다. 그래서인지 몬슈놈이 떠나던 날 주터병에 걸려 등이 아플 때 어제까지 잘 놀다가 갑자기 열이 올라서 토하고 밤새 울고 생소울을 해서 후두염+편도염 판정을 받는 sound. 날씨:얘기하자. 태풍 오호 엉터리구나.

>

월요일까지라면 괜찮았어.

>

알라딘에 가서 책도 이것저것 골라야돼

>

싸게 산 내용이다

>

심지어 빵도 만들고

>

직접 만든 빵이라면 나쁘지 않았을텐데(실제로는 베이글)

>

저녁부터 열이 오르기 시작하고… 약을 먹여도 떨어지지 않는 의견을 하지 않았고, 기침을 해서 잠을 잘 수 없었다. 일에 고민하고, 과자도 온 몸이 아프고, 과자도 열이 나… 아침에야 잠이 든 진호를 보고 전화를 해서 병가를 냈다.

>

진호는 정예기자랑 같이 자고 역시 잤는데 30분에 한번은 깨는…;;;;;;

>

병원에 가보니 편도염+후두염과 염증이 많아 이쪽에 아픈사람보다

>

일찍자고 내가 설거지하는 소리에 깼는데 엄마옆에 있고싶어 하고 거실에 이불을 깔고 재우더니 그렇게 나를 보고 잠이 들었다.

>

그렇게 새벽 내내 39~40도씩 왔다 갔다 해서 내 자식 거의…잠은 안 오지만 나는 당일 출근을 해야 했기 때문에 아이를 엄마와 시댁에 맡기고 출근했다. 엄마:8-10시 시부모님:10-12시 어머니:12-3시 자신:3시 이후에 아이가 빠지면 아프시니까 모두 출동…당일 가면 긴급 공문과 학폭 사안으로 하루를 꽤 바쁘게 보내시고…

>

오후에 (축제&캠페인 관련) 학생자치회 회의하는데 안건이 많아 회의시간이 지나 새치기 아이들아! 선생님은 지금 아이가 열을 40도넘어서 가야해! 라고 했더니, 아이들이 “어?선생님 빨리가세요!!”라고 말했는데, www 월요일에 추가회의하기로 결정하고 해산♪

>

광주천이 넘쳤다 태풍이 비를 내리게 하다 쌩쌩

>

우리 똥은 여전히 39도대인데

>

사진 찍자니까 활짝 웃는구나. 그 과자라 그런지 별로 꾸물거리진 않지만, 수박 달라는 열이 과일이라 차가운 과일을 먹고 싶기보다는

>

얼짱 각도로 전화한 몬슈놈나는 잠도 못자고 약의 힘으로 유아를 보고 있으면 항상…그렇듯이…! 저자는 룰루랄라래! “유아이고~ 유아는 아파서 수박을 달라고 하는데… 태풍은 불어 차는 없고 수박을 사와야 하는 영아비는 ガ거루도 만나고 쓴맛이 없구나…!!! 라고 말하자 환하게 웃는다. ..댁은 다녀와서 좀 보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