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 편도염 증상, 처방 편도염 2차 투병기 –

 토요일쯤부터 미묘하게 목이 아프기 시작했다.

일요일 오후에는 목이 많이 붓고 뭔가 삼킬 때 통증을 느꼈으며 저녁에는 목덜미를 주무르는 오른쪽 목 뒤, 귀 아래쪽이 동그랗게 부어올라 있었고 만지면 아프다는 것을 알았다.

월요일 오전에는 뼈가 으슬으슬하고 관절이 쑤시는 느낌이 들었다.

이번엔 처음 약을 먹고 잡아봐야겠다고 결심했지만 일정이 꼬여 월요일에 병원에 갈 수 없게 됐다.저녁이면 으레 찾아오는 추위와 발열.화장실에 가서 휴대전화 플래시로 목 안을 비춰보니 역시 오른쪽 목 안쪽에 군데군데 흰 얼룩이 생겼다.혼자 추워하면서 옷을 껴입고 체온을 재면 38도가 넘는다.얌전히 타이레놀 두 알을 먹고 2시간 정도 지나자 놀랍게도 열이 37도대로 떨어졌다.

화요일 아침 여느 때와 같은 이비인후과를 찾았다.인후통, 귀 뒤쪽 통증, 열 등의 증상을 설명하자 샘은 귀 뒤쪽을 만져본 뒤 임파선이 부었는데 아마 다른 곳에 염증이 있어 부었을 것이라며 귀, 코, 목을 본다고 말했다.귀에 이상이 없고 코는 약간 부어 있습니다. 하며 목 속에 카메라를 넣고 흠칫하더니, 허옇게 보이니까 약을 좀 세게 쓰는 것이 좋겠다며 편도에 면봉으로 직접 약을 바르고 항생제를 다른 종류로 두 종류 쓰고, 가글도 처방해 주고, 증상이 없어진 후에도 더 약을 먹는 것이 좋겠다고 하셨다.

재작년에 처음 걸려 점점 주기가 짧아지는데 원래 이런 거냐고 물어봤는데 만성화되는 것 같아 너무 심해지거나 약이 듣지 않으면 편도절제를 고려해야 한다, 하지만 전신마취를 해야 하고 입원도 해야 하므로 아주 간단한 수술이 아니라고 가르쳐 주셨다.

진료가 끝난 뒤 아기가 걱정돼 편도선염 감염 여부를 물어봐 달라고 간호사에게 부탁했는데 전염력은 높지 않다고 한다.전염은 된다는 말이네.

어쨌든 항생제인 보령메이액트정 100mg도 항생제인 플루그람캅셀덱시브프로펜계 해열진통 소염제인 애니펜정 400mg 아세트아미노펜계 해열진통제인 서스펜 8시간이 알소방 정위점막 보호제인 레바트정을 하루 3번 처방받았고, 소염진통제인 사망툼린액도 처방받았다.(참고제로는 항생제 사망툼액으로 처방받았다)

평소에는 약을 먹고 졸리거나 한 적이 별로 없었는데 이번에는 약이 강해서인지 하루 종일 너무 멍하고 졸린 기분.

지난해 10월 초 편도염은 목통, 오한, 고열, 관절통, 전신 위약감 등 모든 증상이 고루 나타나 1주일 이상 아팠으나 올 8월에는 목은 아프지 않고 나머지 증상만 있었으며 이번에는 편도 상태가 지난해 8월보다 훨씬 나빴는데도 열이 조금 나고 오한은 없으며 인후통과 관절통만 있는 대신 임파선이 붓는 새로운 증상이 있었다.

같은 편도염이라도 증상, , 기간이 천차만별이네를 굳이 내 몸으로 직접 깨달아야 하는 걸까 -_-

갈수록 주기가 짧아지는 게 만성 편도염으로 발전하고 있는 건 아닌지 걱정도 되고, 약도 자주 먹고 먹으려고 신경 써 잘 치료해 보기로 결심하지만 이 시간까지 회사에 있으면서 어떻게 건강관리가 가능한지 근본적인 의문을 갖지 않을 수 없다.

네이버에 편도염을 검색해 들어오는 수많은 나의 편도염 동지들을 위해 오래 써보는 편도염 투병기동지들, 저는 며칠 후에 편도염 완치에 대한 리뷰를 받고 돌아옵니다.그럼 안녕히 계세요.

#편도염 #이제 그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