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스마트폰 제조사들의 폴더블폰 개발 전쟁 누가 웃을 것인가

>

아무도 따라올 수 없는 기술을 보유할 것인가. 어느 분야나 1위를 달린다는 것은 중소기업 이미지에서도 매우 중요한 요소가 될 것입니다. 특히 한국 정부와 함께 풍부한 자원을 갖고 있지 못한 정부의 경우는 더욱 주눅이 들 수밖에 없습니다. 얼마 전 중국의 작은 벤처기업들이 내놓은 폴더블폰은 전 세계 스마트폰 연구 개발 전쟁의 신호탄이 됐습니다. 물론소비자입장에서접는휴대전화사용의필요성은찾지못했지만,이런시선과상관없이가장완벽한제품을탄생시킬지는2019년의새로운화두가될것입니다.는 분명해 보입니다. 그럼 이 시점에서 어떤 제품이 바로 알에서 깨서 우리를 만날 준비를 하고 있는지 궁금하네요.

>

가장 먼저 한국을 대표하는 ‘삼성’을 들 수 있습니다. 11월 초 조명이 모두 꺼진 상태에서 살짝 얼굴을 내민 정도여서 의문은 더욱 증폭됐습니다. 그런 이유로 개발자 회의 영상의 밝기를 최대치로 높여 디자인을 보다 정확하게 들여다보기도 했습니다. 모델명은 갤럭시F 또한 X가 된다고 하며, 7.3인치로 2152X1536픽셀의 해상도를 자랑합니다.

>

재미있었던 것은, 연 후에 닫았을 때에 외부에 액정이 별도 존재한다는 것이었습니다. 4.58인치 바깥쪽 디스플레이는 1960X480 해상도로 One UI 인터페이스를 이용해 3가지 앱을 실행할 수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외형 디자인은 일반 휴대폰과 같은 모양이지만 펼쳤을 때는 태블릿과 비슷한 형태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현재 폴더블폰이 완벽하게 완성된다고 해도 어디에 쓰일지에 대한 회의적인 반응이 곳곳에서 나오고 있습니다.

>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태블릿 시장과의 경계가 없어질 것이고, 좀 더 나중에는 노트북과의 구분도 애매해지지 않을까 생각합니다만. 이렇게 되면 현재는 한 번 접는 정도지만 앞으로 두세 번 접는 것도 가능해져 스마트폰이 PC 역할까지 가능해지는 것 아니냐는 게 개인적인 생각입니다. 이런 점에서 삼성의 기술이 더욱 주목을 받는 이유가 된다고 생각합니다. 어쨌든 보다 정확한 스펙이 부과된 디자인은 MWC 2019에서 과인이 올 것이고, 당시에는 위장하고 가리지 않고 완벽한 형태를 보여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

화웨이는 삼성과 함께 가장 먼저 유출되는 기업으로 꼽혔습니다. 하지만 이런 제목은 로얄에게 빼앗겼어요! 과인이 실제 유출된 후 더 완성도 높은 제품을 원하는 사용자의 요구는 정예기로 거의 매일 나오는 것 같습니다. 그렇게 주목받는 게 사실인데요. 사진을 보면 왼쪽은 일반적인 노치 디자인을 적용한 제품이라는 것을 알 수 있는데, 열었을 때 완전히 다른 형태가 됩니다! 앞면은 5인치 스크린이고 펼쳤을 때는 8인치로 변신할 것입니다. 아직 구체적인 정보가 없어서 이 정도 수준밖에 확인할 수 없는데요. 보다 자세한 내용은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Mobile World Congress 2019에서 밝혀질 것입니다. 이미지만 놓고 보면 안에 접히는 방식이기 때문에 기대감이 높아집니다.

>

세계 최초라는 타이틀은 손에 넣었을 세상에 모습을 드러낸 뒤 반응이 들떠 적잖이 당황한 듯 한 로열 플렉스 파이는 1920X1440 해상도에 7.8인치 AMOLED 스크린을 탑재했습니다. 1600만화소, 2000만화소의 듀얼카메라를 가지고 있고, 8GB RAM, 256GB의 스토리지를 갖추고 있습니다.

>

위의 두 브랜드와는 달리 바깥쪽으로 접히는 원리를 채택했다는 특징이 있습니다. 이는 힌지 부분의 내구성 사건을 해소하지 못한 상태에서 보동 휘는 수준에 그친다고밖에 해석할 수 없는데요. 실제로 조잡한 완성도 때문에 큰 주목을 받지 못한 상태라고 한다. 저 역시 200만원 가까운 금액을 지불하고 구입하기에는 당신에게 쓸모없는 포인트가 많은 것 같아요.

>

우리 본인의 라를 대표하는 기업의 양대 산맥인 도 MWC 2019에서 폴더블 폰을 발표할 것으로 예측됩니다. 이것은특허출원으로도확인할수있는데요. EU 지적재산권 사무소에 제출한 것을 보면, Flex, Foldi 및 Duplex 세 개의 브랜드명을 등록 신청했다고 합니다. 여기서 Flex의 경우 이전에 방문해 주신 곡선형 휴대 GAPLEX2에서 사용했는데, Foldi라는 것에 주목해야 합니다.

>

이것은 접기가 가능한 스크린 폰을 언급할 수 있다는 것이 합리적인 예측이 될 텐데요. 하지만 위의 두 가지 이미지에서 확인할 수 있는 것은 접이식 가능한 형태가 아니라 완벽하게 분리된 두 개의 디스플레이를 접합하는 것이 아닐까 하는 예측도 있습니다.

>

보다 반드시 보여주는 3D 렌더링 이미지는 이를 증명하는 것 같은데요. OLED 기술 분야에서 세계 최대라 꼽히는 LG에서 설마 저런 디자인으로 소비자를 만병이라고 하진 않겠지만 어쨌든 이건 지켜볼 문제라고 소견합니다. 꼭 디스플레이의 기술력이 휴대 전화에 전해지고 싶은 마음인 것 같습니다.

>

스타테크라는 그릇을 만든 모토로라는 우리에게 매우 친숙한 큰 기업이기도 합니다. 그러나 현재는 레노버가 소유하고 있습니다. 여기서도 접이식 화면에 대한 정보가 새어 나오고 있습니다. 앞서 유행하던 RAZR 모델을 접도록 한다는 얘기인데, 이는 미국 특허 및 상표 사무국 특허로 확인할 수 있습니다. 모두 화면 크기는 6.5인치로 세로가 아닌 가로 형태가 될 것으로 보인다. 언제 공개하느냐는 정보는 없지만 워낙 친숙한 모델이었기 때문에 기대해 봐도 좋을 것 같습니다.

>

중국 특허청에 제출한 문서에는 네 가지 형태로 변화하는 로열 디자인의 ‘오포폴 불폰’을 볼 수 있습니다. 구체적인 스펙은 없지만, 본인의 내년 2월에 공개될 것 같습니다. 만듦새 면에서는 다소 뒤떨어지지 않을까 예측되며, 밖으로 접히는 형식은 주목도에서 큰 비중은 없을 것으로 개인적으로 생각합니다.

>

무엇보다 주목받는 작은 기업이라면 또 어린이 풀도 빼놓을 수 없다. 이미 선제적 유출로 시장을 앞장서려는 움직임을 보이는 요즘 가만히 있을 리 없죠.”현재로서는 이러한 계획에 대해서 이야기 하고 있지 않지만, Tim Cook과 Jony Ive는 삼성이나 화웨이등의 여러 회사의 사례에 주금 하고 있다고 합니다. 이를 통해 기술적 결함을 분석하고 완벽한 수준에 이를 때까지 기다린다는 뜻으로 해석됩니다. 내년에는 통과하고 2020년경에는 폴더블폰 본궤도에 오르지 않을까 예상해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