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석희 JTBC 뉴스룸 메인앵커 서복현 기자가 맡는다.

>

내년부터 손석희 JTBC 대표가 ‘뉴스룸’ 앵커 자리에서 물러난다고 합니다. 여기저기 언론과 인터넷상에 많은 사람들이 관심을 가지면서 주목을 받고 있슴니다.

>

2013년9월부터 손석희 앵커는 JTBC에서 뉴스를 진행했는데 6년 이상 ‘뉴스룸’ 메인 앵커 자리를진행을 해왔습니다. 꽤 오랫동안 진행해 오면서 JTBC 뉴스룸의 시청률도 높아지고, 나쁘지않아하는 팬들도 많아져왔습니다.

>

역시 한 이번에 손석희 앵커가 뉴스룸 자리를 물러자신면서 후임에 누가 올지에 대해서도 많은 관심이 쏠렸는데요.후임으로는 JTBC 서복현 기자가 맡게 되었다고 합니다.

>

손석희 대표이사는 2020년 1월2일 신년토론을 끝으로 앵커 자리에서 물러난다고 합니다.그 이후 서복현 기자는 1월 6일부터 ‘뉴스룸’자리 메인 앵커 자리에서 활동을 시작합니다고합니다.현재로서 JTBC 측은 손석희 사장의 고런 자결에 당황스러운 귀추인 것으로 알려졌읍니다.

>

손석희 사장은 이미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본인의 갑작스러운 결정이 아니라고 스토리를 전했고’이미 본인의 하차는 1년전체터 스토리가 있어왔다고 한다.개편 2주전에 앵커가 교체하는 것에 대해서 알려지는데 2020년 1월6일 날짜에 맞춰서 물러난다고 한다.

>

손석희 JTBC 대표이사 자리는 그대로 유지를 하면서 뉴스룸 메인 앵커 자리만 물러난다고 합니다.​서복현 기자에 관심을 많이 갖는 분들이 있는데 2010년도 MBN에 입사를 하고그 이후 2011년 JTBC로 입사해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취재와 세월호 특별 취재팀에서활동을 꾸준히 해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