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가는 원래 권수가였다구!최승기 쉴라의 환희의

 교향곡 제9번 중

먼저 베토벤 9번 교향곡 음악에 심취하기 전에 쉴라의 시를 보자.

과연 그 시가 그대로 인류애만 노래하고 있을까.

쉴러의 송가 형식의 이 시는 알려진 것과는 전혀 달리 원래 1785년 독일에서 가장 오래된 프리메이슨 드레스덴의 지부였던 세 자매를 위해 술자리에서 부르기 위한 일종의 권주가로 쓰였다. 이 시에 쉴라의 절친한 친구이자 이 지부 단원이었던 크리스티안 고트프리트 케르너가 곡을 붙였다.

프리메이슨은 단순히 세계적인 호화 사교단체다. 프리메이슨이 정치권을 움직인다는 말이나 새로운 종교적 이념을 갖고 있다는 것은 과대망상증 환자들의 허언일 뿐이다. 당연히 이들이 부유층인 데다 워낙 힘이 센 인물이라 사회적으로 영향력이 어느 정도였지만 이 역시 최근 프리메이슨의 침체로 회원 수가 급감하면서 현대에 와서 단체의 성격 자체가 바뀌어 옛말이 되고 있다. 지금은 그냥 라이온스 클럽이 더 활발하다.

어쨌든 실라의 이른바 <환희의 송가>는 프리메이슨 지부의 단원들이 특별한 일이 있으면 연회나 만찬 자리에서 불렸다(양카이엘스).

그리고 쉴러는 원래 ‘자유의 송가'(Ode “An die Freiheit”)에서 ‘환희의 송가'(Ode “Andie Freude”)로 바꾸었지만 그에 대해서는 아직 학계의 추측으로 남아 있다. 알렉산더 세이어는 베토벤 전기에서 “베토벤의 마음에 처음으로 열광적인 찬사를 불러일으킨 시가 ‘자유의 송가'(‘환희의 송가’가 아니라)의 초기 형태였다는 추측이 있다”고 썼다.

이 시는 1805년 세상을 떠난 실라 자신도 좋아하지 않았다. 실제로 1793년부터 1808년까지 오스트리아 빈에서는 쉴라 작품에 대한 금지령이 내려졌기 때문에 베토벤조차 그 기간에는 쉴라의 작품을 갖고 아무런 시도도 할 수 없었다.

쉴러는 괴테와 함께 독일 고전주의 문학을 대표하는 시인이지만 독일 문학사에서 그 평가는 양극적이다. 한편 나폴레옹 전쟁에 출전하는 독일 병사들은 정신적 무장을 위해 그의 <빌헬름 텔>을 품에 간직하고, <돈 카를로스>는 계급사회에서 정치적 활동의 길이 막힌 시민계층에 욕구불만을 해소할 수 있도록 정치적 비전을 제시하며, 독일 국민적 시인으로 추앙받거나 독일 낭만파 시인들이나 청년 독일파 시인들은 물론 호의적 작품에 대해 실러의 격정적인 감정을 표출하는 것은 물론,

20세기에도 토머스 만이나 아드르노 같은 작가와 학자가 쉴라 문학 수용에서 양극적 입장차를 보이고 있다.

토마스 만은 쉴라가 독일 국민의 가슴속에 민족정신과 인도적 도덕성을 고취시키는 정신적 의사인 데 비해 아돌노는 쉴러야말로 계몽의 변증법에 사로잡힌 정신적 폭행자이자 세상을 감옥으로 만들고 있는 파시스트라고 주장한다.

어쨌든 쉴라는 잘 알려져 있지만 가장 이율배반적인 작가임은 분명하다.

환희의 노래로 돌아가자

환희의 송가는 독일 프리메이슨 단원들 사이에 빠르게 퍼져 1800년에는 이 시에 음악을 붙인 14곡의 노래를 모은 집이 출간됐다.

1803년의 쉴라는 전에 쓴 몇 구절을 부드럽게 고쳐 썼다.

‘Was der Mode Shwert geteilt'(이 세태의 칼이 찢어진 것)을 ‘Was die Mode streng geteilt'(이 세태가 엄혹하게 찢은 것), 그리고 ‘Bettler werden Fürüder'(이 세태가 엄혹하게 찢어진 것), ‘Bettler den Füleden)의 군주)를 ‘Allder’로 만든 것’은 ‘Bett’이 세태는 ‘Alade’로 만든 것’로 만든 것’은 ‘Bettllllll

이 부분을 제외하고 베토벤은 언어적으로(이념적으로가 아니라) 강한 울림이 있는 1785년의 원본 텍스트를 선택했다. 몇 개의 해설도 포털 사이트에 떠도는 베토벤의 9번 교형곡의 기초를 이루는 것이 쉴러 시의 개정판이라는 설명은 잘못이다.

베토벤은 원래 시의 형식도 그대로 유지하지 않았다.

4행시 중 첫 3행시만 순서를 그대로 살리고 이후 4행시, 1행시, 3행시가 이어지는데, 4행시와 1행시 사이에 1행시가 다시 등장한다.

끝부분에서는앞부분이반복되고어떤부분은여러번반복되면서크레셴도효과를내고있다.

베토벤은 형식뿐 아니라 내용도 바꿨다.

원본 시에서 술자리의 노래를 연상시키는 모든 요소와 순수한 정치적 색채를 띤 연을 삭제했다.

이렇게 술자리 노래였던 쉴라 환희의 송가는 “Brue der!über’m Sternenzelt Muüein lieber Vater wornen.”(형제여! 별의 장막 너머, 사랑의 아버지는 분명히 살아있다는 베토벤식 환희의 노래로 압축돼 다시 태어난 것이다.

이 곡을 이념적으로 파악하려는 어떤 선동적 해석을 제외하고 베토벤을 순수하게 음악적으로만 듣는다면, 이런 작풍은 그 유명한 디아벨리 변주곡(1823)에서도 교향곡 9번의 합창 부분과 같은 예술적인 변신을 볼 수 있다.

그리고 그의 유일한 오페라 피델리오의 마지막 부분 합창환상곡과 3번과 5번 교향곡의 마지막 부분을 차분히 들어본다면 느낄 수 있을 것이다.

베토벤은 어떤 특징적인 주제를 통해서가 아니라 서서히 마무리해 클라이맥스에 이르는 크레센드로 음악적 환희를 표현하려 한 것이지 이념적 환희를 표현하려 한 것이 아니었다. 마치 ‘로시니 크레센도’처럼…

송가의 주제는 피날레 폭발을 위해 초반에는 엄격하게 절제돼 있다.

대부분의 음 길이는 4분음표로 같으며 저음 하나를 제외하고는 5도의 좁은 틀 안에서 움직이며 서서히 솟아오른다. 이는 절정의 순간을 위한 준비 과정이다.

낮은 음역부터 최고음까지 상승시켜 템포를 증가시키고 군데군데 긴장감을 주기 때문에 느린 부분을 의도적으로 삽입하고, 소리를 크게 만들어 유행하는 장면을 연상시키기 위해 터키 행진곡을 활용하고, 마지막 부분에는 최면 상태에 빠질 정도로 단어와 모티브를 주문처럼 반복한다.

이때 청중들은 흥분의 도가니 속으로 빠져든다.

그렇다면 베토벤이 이 교향곡 제9번을 통해 얻은 것은 무엇이었을까.

베토벤의 스케치에서는 분명히 그의 음악적 의도를 읽을 수 있다. 이념적인 것이 아니라…

일단 9번을 위해 직접 콘서트홀을 찾은 청중들은 음악을 듣기 전에 오케스트라 외에 독창자와 합창단만 봐도 긴장하기 시작한다. 뭔가 새로운 게 나올 것 같은 기대감이다.

하지만 4악장 이전의 3악장은 별 부담이 없다.

베토벤은 1악장 스케치에서 다음과 같이 말한다.아니다. 다른 쓸 만한 게 있었으면 좋겠다.

제2악장에대해서는오,아니다,이건아니다,더나아가야한다,더밝아야한다.

이어 3악장은 이건 아주 유연하다. 좀 더 활발한 걸 찾아야지…”

이어 마지막 4악장에 와서 송가 주제의 4구절을 부른 뒤 아, 이거다, 드디어 더 멋진 것을 찾았구나 이게 환희지.”

4악장에서 신코페이션 리듬으로 분주한 가운데 관악기들이 포르티시모에서 내뿜는 음향을 바그너는 놀라운 팡파르라고 불렀다.

첼로와 콘트라베이스가 마치 성악가가 아리아를 부르기 전에 노래하듯 부르는 레치타티보(recitativo)처럼 곳곳에 수시로 등장한다. 사실 이 부분의 템포는 거의 애드리브에 가깝다.

결국 1악장의 숭고한 위엄과 2악장의 스케르쪼를 이용한 디오니소스적 분방함, 그리고 3악장의 아다지오에서 느끼는 우울한 분위기는 4악장을 위한 전조증상에 불과했다.

그러나 이 환희의 주제는 클라이맥스로 가지 못하고 베토벤이 직접 작성한 텍스트를 노래하는 베이스 독창자에 의해 해체된다.

“O Freunde, nicht diese Töne! Sondern lasst uns angenehmere anstimmen, und freuden vollere” “, 노래 부르자꾸나! 이런 곡이 아니에요!

사실 쉴라의 시가 아니라 베토벤이 창작한 이 부분이 환희의 송가 전체의 포커스다.

베토벤은 낭독도 어렵고 부르기 어려운 이 부분을 통해서 과거의 음악과 단절을 선언한 것이다. 물론 실천적이지는 않지만 인류를 유토피아로 이끄는 이념을 드러냈다.

가사처럼 모든 형제를 위한 이념은 그야말로 이상적인 것으로, 실제로 이 곡은 이 곡을 위한 수입을 위해 프로이센의 프리드리히 빌헬름 3세에게 헌정했다.

프로이센 왕은 이미 베토벤으로부터 <장엄 미사> 악보를 구입했다.

베토벤은 치밀하게 빈의 프로이센 대사를 통해 사전에 작곡했고 1826년 9월 27일 왕을 위해 교향곡 9번 악보를 베를린에 보냈다.

그러나 프로이센 국왕이 교향곡 9번에 하사한 것은 붉은 보석이 박힌 수수한 반지였지만 그 가치는 고작 300그루덴에 불과해 베토벤은 크게 실망했다. 그나마 팔아버린다.

우리는 베토벤 9번의 교향곡 특별함은 음악언어가 아니라 전체 컨셉트에 있음을 잊지 말아야 한다.

교향곡 9번의 마지막 화음이 울리면 환희(그것이 음악적이든 이념적이든 이제 그것이 더 이상 중요하지 않다.팩트는 더 이상 논란의 대상이 아닌 것이다)에 잠긴 청중은, 이미 넋이 나간 사람처럼 정상에서 떨어져 있다.

이런 현상은 1824년 5월 7일 초연 때도 그랬고 지금도 여전하다.

그것은 쉴라의 시도, 개작된 베토벤의 문장도 아닌 바로 탁월한 베토벤의 치밀한 작곡 방법(마치 1.2.3악장을 4악장을 위해 절제해 놓은 것처럼) 덕분이다.

베토벤 9번 교향곡은 인류애의 상징인가?에 대해서는 새로 출판된 책 1막 2장 클래식의 에필로그에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