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미드웨이 Midway 봅시다

+ 주관적인 소감입니다. 문장에 영화 말이 있다(포 1러시아 포함합니다. +​ ​ 1941년 12월 일본군이 하와이 진주만의 미군 기지를 기습 공격하고 큰 피해를 본오메리카웅 패배감과 위기감을 갖기 시작했다. 게다가 미국은 재팬 본토의 도쿄 폭격 작전을 전개한다. 1942년 재팬은 전략적 가치가 큰 위치를 점령하고 미군 함대를 제거하기 위한 함정으로 중부 태평양의 오메리카료은의 미드웨이 산호 섬의 미군 기지를 공격하려 하고 있다. 재팬의 교신어를 확보하고 있던 미 정보군의 암호 해독에서, 미국은 물러서지 않는 승리를 위해서 “미드웨이 해전”을 펼친다.미드웨이 해전의 의미는 일찌감치 전세의 판도를 역전시킨 중요한 전투였다고 한다. 영화는 진주만 공습으로 이 미드웨이 해전까지 1을 담고 있다. ​​

>

>

진주만의 뼈아픈 실패를 딛고 새로 부이더한 니미츠 제독과 레이튼 정보교관의 정보첩보전+전투에 참전한 함대 군인들의 모습이 이렇다. 전생의 귀추이며 출세할 위대한 상념보다 절체절명의 상념이 더 짙게 드리운다. 필승의 각오, 죽음에 대한 두려움과 긴장감이 군의 지위와 이담의 인물들을 통해 나타나고 군인의 식육을 느낀 소견도 그려진다. 처음부터 허구의 전쟁이고 자신감에 찬 작가주의적 영화가 아니어서 빈말은 아니지만 문제의 자신감과 소견의 표현이 다뤄진다는 상념이 들었다.결국 미국의 승리였다고 해도 그렇게 흔쾌히 통쾌한 기억은 적다. 그 시대에 병기의 성능이 그랬고(이를 보면서 좀 색다른 감정이 들었다. 이길 수 없는 귀추(기습관습(기습관습) 실제로 미드웨이 해전에 출격한 날 낮 군인들 사이에서는 무거운 분위기가 깔렸다고 하고, 양국의 피해와 몇 시간 동안 수천 명의 희생자 수를 봐도 승리의 기쁨에 젖어 있다.게다가 역사적 사실인지 영화적 묘사인지 모르지만 Japs의 명예로운 죽음은 보기만 해도 화가 난다. 아~짜증나는 그 자신이 짜릿한 장면이라면 하나폰의 교신스토리 암호를 풀고 정보가 합치되는 하나련 과정, 하나함대에 그려진 타깃이 명중됐을 때였다. (음, 자업자득입니다.직접 그렸다고 해서) 실제로 자신의 영화 연출에서 긴장감이 폭발하는 것은 역시 자신의 교전 장면이고, 특히 자신의 가장 위험한 전술 속의 하자신라는 Dive Bombing-급강하 폭격의 교전 장면이다. 많이 줄었는데… 전쟁영화인데, 즐겨도 되는지 모르겠어. 영화의 마지막 교전, 그 하나함의 표적을 명중시킨 장면에서, 말레이(부조종간)가 미에 붙은 하나폰의 제로기(제로센)를 공격하기 때문에, 고도를 알리지 못하는데도 베스트대장이 성공시킨다! 이것입니다~!! 이야~~!! 실제로 가장 위험한 전술이지만 명중률을 높이기위해 급강하 폭격기술을 집중적으로 훈련했다는데, 이렇게 영화에 나타나는 것 같다.뭉클 포인트는 영화의 첫 장면인 괴짜비행 장면과 미드웨이 해전을 마치고 똑같은 방법으로 무사히 귀환한 딕 베스트 대장 폭격기의 수미 상관관계 장면이다. ​​

영화의 끝과 인고, 영화 속에 실존한 인물에 대한 소개가 이어진다. 전투 배경과 상황이 쉽게 다뤄지고 낯선 장소와 수많은 등장인물, 전문용어의 명칭이 어려워서 영화를 보면서 조금씩 이해했습니다. 영화를 보고그와잉소 군수 물자.용어도 찾아보고 특히 넷플릭스의 다큐멘터리[하나 0대 사건으로 규정 제2차 세계 대전]의 ‘진주만, 미드웨이 해전’을 시청하고 나에야 뭉지에울 해결하고 당시의 상황에 대한 배경 지식을 얻을 수 있었다. 그것이 편향된 시선이라고 해도… 영화 하나 시작부터 언급되는데 아무래도 보는 시야가 좀 넓어진 것 같다. 영화를 보기 전에 봤다면 간단하게 감상했을 텐데, 내가 새해 하루에 전쟁 영화를 보게 될 줄 알았다, 과인이여에 이어 과인이 별그램에서 보던 제작사 중 하과의 LIONSGATE의 영화. 미국에서는 지난해 1월부터 1월 공개되었을 때 프리미어 행사를 생존하는 참정 군인들이 과도한 실제로 군 부대에 가서 영화에 맞춰서, 특색 있는 진행했다. 당시 사진을 봤을 때도 느꼈지만 어느 정도 내가 들었다고 생각되는 배우들의 얼굴은 알겠지만 젊은 배우들은 한-과인도 몰랐다. 영화를 볼 때는 그 사이에 닉 조그인스를 주만지에서 봐서 기뻤는데.. 똑같은 유니폼에 얼굴을 몰라 영화 초반에 인물을 구별하기가 어려웠다. 영화를 보면서 자꾸 니콜라스 홀트, 젊은 케빈 코스트 군, “젊은 로다쥬” 그래서. 내가 한달에 하나하나 시끌벅적한 곳에서 새해하루에 전쟁영화를 보게 될 줄은 몰랐지만 새롭고 정신없는 경험이었다. 미드웨이를 MX관에서 할 것으로 예상했지만 아니었다. 이번 주부터 옮겼는데 한 번 더 보면 영화를 잘 이해할 수 있을 것 같아.​​​

>

​ ​ ​ ​ ​ 2020.0최초 0처음이다.처음으로 생긴 영화

>

>

>

>

​​​​​​​

>

>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