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의 인생은 정해졌나 SF 미드댑스:

 

뎁스 DEVS 2020 감독:알렉스 갈랜드

최고 IT기업 극비프로젝트에 참여하게 된 남자친구가 자살한다.그에게는 무슨 일이, 거기서는 무슨 일이 일어났던 것일까.거기서 연구할 프로젝트는 무엇일까?

선 감상 후 이해, 양자역학 이론 베이스에, 철학적 물음도 던지지만, 몰라도 일단 즐겨! 엄청난 연출력으로 시간을 순식간에 만들어 버리는 스릴러 SF 미드

※ SF 미드뎁스는 현재 오직 와챠!에서는 감상할 수 있습니다.타사에는 없는 와쳐독점 공개작, 와쳐익스클루시브 작품 4대 기기의 동시 접속이 가능한 와쳐 프리미엄으로 보다 경제적으로 이용하세요!

▽ 데브스 DEVS 보러가기 https://wcha.it2Rmd LKD [WATCHA EXCLUSIVE] 꿈의 개발팀인 데브스에 합류한 세르게이가 이틀 만에 분신한 채 발견된다. 릴리는 세르게이의 죽음 뒤에 거대 IT기업이 있다고 믿는다. 도대체 뚱보에서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일까.wcha.it

SF 미드데브스의 스포티한 감상.

SF미드인줄 알았는데 소매치기 라, 아니 완전 공포드라마였어스릴러라면 주인공과 적 사이에 티키타카 갈등이 있어야 하지만 초반에는 그 적이 너무 커 주인공의 일방적인 대항처럼 보였다.후반부로 갈수록 누가 진정한 적이고 어떤 선택을 하는 게 해피엔딩인지 모호했다.여기에 소름끼치는 음향 효과와 신비한 세트장, 극적인 화면 연출로 미드 뎁스는 보는 내내 나를 긴장시켰다.

뎁스는 내가 알던 SF 스릴러 장르와는 한참 거리가 멀다.무엇 하나 어떻게 흘러갈지 전혀 예측할 수 없다.보는 내내 얘네가 이걸 어떻게 해결해 나가려고 하지? 뎁스는 뎁스만의 방법으로 흘러간다. 그래서 결말도 의외였다.

누가 선이고 누가 악이다라는 이론이 옳고, 저 이론은 틀렸다 무엇무엇 무찔러야 한다 바로잡아야 한다 이런 틀에서 생각해 온 것이 경계를 흐리게 한다.

SF 미드고, 양자역학의 내용이 나오는데 이것은 모두 ‘뎁스’ 자체에 한정된다.뎁스의 정체는 중반에 이르러 희미하게 등장하고 양자역학 이론을 바탕으로 한 뎁스의 기능은 이론을 전혀 이해하지 못해도 보여주는 장면에서 충분히 드러난다.

그러니까 겁먹지 말고 일단 1화부터 시청해 보세요!이제 그냥 순리하러 가는거야!!www

간단히 말하면, 뎁스는 여러 SF영화에서 다루어 온 ‘운명’의 이야기인 우리들의 인생은 예정되었는가. 한국의 자유의지는 무엇인가.

과거에 벌어진 일을 운명이라고 하는 것은 위로가 되지만 미래를 미리 알고 받아들이라고 하는 것은 거부감이 든다.자유의지란 외모일 뿐 나라는 존재가 무력하게 느껴진다.

운명이란 존재하는지, 하지 않는지, 순응하며 살아야 할지, 저항하며 살아야 할지,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는 우리에게 뎁스는 말한다.

하던 대로 하고 있어요자기만의 길을 가는 거죠그게 당신의 특별한 이유입니다.

SF 미드데블즈의 스포에 찬 감상 평가 & 개인적 해석

구분하자면 결정론을 믿는 뎁스 연구자 vs 자유의지를 믿는 주인공이다.일견 모든 것이 결정되고 그들의 말처럼 예정대로 흐르는 듯 보이지만 결국 그들도 자기가 믿는 것에 따라가는 세상은 정해지지 않고, 자유 의사에 변화가 가능한 것으로 받아들여졌다.

결국 연구자들은 강하게 운명이 결정됐다고 믿기 때문에 그들의 미래로 제시된 것을 답습하는 것이다.

내 인생은 내가 만들어 간다는 주의이기에 너무 순진하게 운명을 받아들이는 그들의 모습이 안타까웠다.나라면 주인공처럼 아예 아무것도 안 하겠다는 수동적 방식으로라도 저항할 텐데.

나아가 결정론적 신뢰에 의한 폐해-죽음(살인)에 대한 면죄부, 자살 유도-노후에 이런 믿음에 나선 기술이 악용될까 두렵다.누군가가 일부러 꾸미고 자신의 뜻대로 “예언” 한다면.

어차피 예정된 수순이었으니 너는 한 게 없다고 면죄부를 내리거나, 앞날을 내다보면 신 구세주처럼 행동하는 것도 건방져 보였다.결국 죽음 앞에서는 모두 동등한 것을…

그렇지만 자신의 죽음을 앞에 두고 피하지 않고 당당하게 받아들이는 자세에 놀랐다.다른 CEO였다면 진시황처럼 어떻게든 피하려 했을까.

그들은 그 결정론을 믿는다 눈, 미래예측을 일부러 시도한 것 같아.인간의 자유의지를 인정해 버리면 변수가 너무 많다.

모든 것에는 이유가 있지만, 그것이 일어날 가능성 중에서 특히 무언가가 일어난다는 것은, 자유 의지의 개입이 아닌가.

주어진 근거로 이미 일어났던 과거를 아는 것과는 달리 미래 예측은 훨씬 복잡하다.결국 주어진 변수 확률 게임인데 어떤 작은 확률도 배제해도 되는가?게다가 지금까지 발현되지 않았던 제3의 변수가 앞으로도 없다고 보장할 수 없다.

아무리 과학기술이 발전해도 아무리 많은 데이터라도 100% 정확하게 미래를 예측하는 것이 가능할지는 의문이다.

소설과 극을 구성하는 데 불필요한 것은 등장하지 않지만 사실 우리 인생은 무엇이 필수적이고 무엇이 불필요한가조차 모호하다.그만큼 실제 우리의 삶은 입체적이고 다채롭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