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인, 하자가 있는 분노 , 아서 플렉, 블루스

 

따지고 보면 오랫동안 인기를 끌었던 한 캐릭터로 현대 대중에게 어필할 수 있는 매력적인 서사를 새로 써나가는 것은 매번 상당히 난이도가 있는 작업이다. 토드 필립스와 호아킨 피닉스가 ‘조커’의 실사 영화 작업을 한다는 외신을 처음 접했을 때 느꼈던 불안감, 또는 부정적인 예견을 생각하면 더욱 그렇다.

당시 DC의 실사 작업은 과거의 영광을 뒤로하고 아주 좋은 평가를 받지 못하는 상황에서 모두 잊을 테니 없던 일로 하자는 말까지 심심찮게 나올 정도로 평가가 엇갈렸다. 이런 상황에서 기존의 유니버스를 버리고 전혀 새로운, 그것도 <스어사이드 스쿼드>로 매력 어필을 하는 데 별로 성공하지 못한 조커를 주인공으로 삼는다는 것은 그다지 좋은 선택이 아닌 것 같다.

물론 이 모든 우려에도 불구하고 ‘조커’는 성공했다. 게다가 호아킨 피닉스가 연기한 조커가 어땠는지를 말하는 것도 이제 큰 의미가 없다. 그의 조커는 이미 여러 차례 찬사를 받았고 영화에 대한 평가도 많이 이뤄졌기 때문이다. 그러나 토드 필립스의 조커가 속편이고 그것도 2024년까지 2편이나 돌아온다는 소식이 들려온 지금이라면 좀 다른 이야기를 할 수 있을 것이다.

2019년 영화 <조커>가 호평과 혹평을 동시에 받은 근본 이유는 비교적 간단하다. 혼돈악, 즉 기준 없는 악당이었던 조커의 근원에 대한 심층적인 심리묘사와 함께 그의 현실적인 고뇌와 온갖 처절한 감정을 바탕으로 그렸기 때문이었다. 기원이 없는 것이 기원이라던 정체불명의 악당 캐릭터라는 면모에서 조커의 매력을 찾는다면 이 지점은 불호의 원인이 될 수 있다. 또 고담 시를 혼란으로 몰아넣고 잘못했다고는 하지만 경범죄 정도에 불과해 좀 못된 놈들을 총으로 죽여버리고, 작중 조커의 심기를 건드려 그를 무시한 모든 인간을 죄책감도 없이 당연하게 죽여버리는 그의 면모도 그렇다.

이견의 여지없이 악당임에도 연민을 자극하는 측면이 뚜렷이 존재한다는 사실은 관객을 불쾌하게 했다. 영화는 아서 플렉이 ‘조커’로 태어나는 과정에서 현실세계에도 분명히 존재하는 부조리와 압박감을 폭발적으로 드러냈다.

슈퍼히어로 무비는 얼핏 완벽한 판타지 같지만 사실은 그렇지 않다. 주인공과 세계관이 어떻든 현대사회의 실질적 관점을 주제로 이야기를 이끌어 가기 때문에 우리는 이 판타지조차도 우리가 직면한 어떤 문제를 마주하게 된다. 인간의 능력과 한계를 뛰어넘는 슈퍼히어로와 슈퍼빌런이 가득한 이 장르에서 우리는 차별과 전쟁, 소외된 사람들의 생활, 정의의 관점에서 고민하는 영웅들을 보면서 우리 자신과 현실의 문제들을 생각하게 된다. <조커>도 그랬다. 빈곤과 장애, 차별과 소외, 가정적 결핍까지 지닌 아서 플렉이 조커가 되어가는 과정 속에서, 그리고 부패한 고담시의 소시민들이 조커에 동조하는 과정 속에서 영화는 위험할 정도로 현실적으로 관객들에게 문제를 제기했다.

어쩌면 그 때문일지도 모른다. 누구의 인생이건 가까이에서 보면 동정할 만한 요소가 있고, 그래서 아서 플렉의 기구한 삶도 아쉬운 측면이 있다. 물론 정상 범위의 인간이라면 절대 하지 않는 선택을 하고, 그래서 그 동정의 여지조차 사라져 버리는 것이 사실이다. 한 가족적 결핍과 함께 그가 안고 있던 수많은 고난에 사회적 부조리와 빈곤이 큰 영향을 끼쳤다는 점을 돌아봤을 때 어떤 면에서는 그 분노의 일부에 동의한다.

이전의 ‘조커’에게 시원한 소원이 주어지지 않았기 때문에 스크린 속에서 조커는 한낱 악당이었을지도 모른다. 하나아서플렉이 조커가 되는 과정에서 우리는 사회적 편견과 차별, 어쩔 수 없는 환경의 영향과 마주할 수밖에 없다. 그리고 아서 플렉은 다음 이야기로 넘어간다.흥미로운 이야기임이 분명하다. 그 아더 플렉이 갈 데 없는 분노를 어린 브루스 웨인(단테 페레이라 올슨)에게 폭발시키는 과정을 우리는 이미 목격했고, 이런 상황에서 다시 배트맨과 조커의 관계로 기존의 어서플렉 서사를 확장시키려는 시도이기 때문이다. 호아킨 피닉스의 조커는 처절했던 만큼 매력적이기도 하고, 그가 왜 그렇게 되었는지 과정을 알기 때문에 더 몰입감이 높을 수도 있다.

기존 배트맨과 조커의 관계는 이처럼 분명치 않았다. 조커는 예나 지금이나 말릴 수 없는 악당이었고 혼돈 그 자체였던 게 분명하다. 그러나 조커가 배트맨에게 갖는 감정에 대해 확실히 이해하기 어렵고 어쩌면 그 이해하기 어려운 혼란스러운 지점 자체가 배트맨과 조커가 벌이는 고담시의 혈투에서 가장 큰 매력 포인트였는지도 모른다.

그러나 아더 플렉의 경우는 이야기가 약간 다르다. 이 조커의 경우 사실 확인도 되지 않은 인간적인 증오와 자책감, 그리고 갈 곳 없는 분노를 표출시키는 대상이 단지 어린 브루스 웨인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아서 플렉, 즉 호아킨 피닉스의 조커는 더욱 악독한 빌런으로 다시 그려진다.

물론 이 시리즈가 조커의 속편이지 배트맨 시리즈가 아니라는 사실은 조금 위험하게 느껴진다. 유구한 역사와 전통을 지닌 DC의 대표적 슈퍼히어로 배트맨이 조커의 서사에 편입된다면 배트맨이 기존 시리즈에서 갖고 있던 히어로로서의 강력한 면모를 얼마나 보여줄까. 아더 플렉이라는 막강한 캐릭터와 대결할 만큼 끓는 역할을 해줄까.

아직 제작 단계에 있는 이 영화가 어떤 이야기로 시리즈화 작업을 이끌어갈지는 지켜봐야겠지만, 토드 필립스 감독과 호아킨 피닉스가 보여준 이 걸출한 작업물의 확장에는 기대감만큼 불안감도 있다. ‘본편만의 속편은 없다’는 이야기가 유명무실함을 다시 한 번 증명하기 바란다.프리랜서 에디터 희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