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레벨?】0~5단계 【자율주행

 【자율주행자동차 – 레벨? 】

자유주행 단계:05단계◆

자율주행하는 자동차가

영화 속의 존재였던 적이 있다.

지금 2020년에는 현실이 되었다.

사회적 안전성을 위해 자율주행자동차

단계를0~5단계로나누고있다.

세계 공통 기준으로 자동차 제조사가

자율주행차를 제조하면서 해당 ‘레벨(0~5)’

기준이 적용된 모델을 출시하고 있다.

현재(2020년)

최고 수준의 자율주행 차량은 3단계다.

세계적인 자동차회사인 아우와 혼다에서

단 두 곳뿐인 이유는 국가별 적용, 허용 여부도

양산에 영향을 주고 있는 한 요인이다.

자율주행차 수준 구분 요약◆

(출처: 국제자동차기술자협회 자율주행표준 J3016

자율주행차 레벨 0~2(3단계)

이 레벨은 시스템이 일부 주행을 하는 단계이다.

-0단계 : 비자동화, 즉 운전자 조작으로 자동운전

간접적으로 가능한 시스템이다.

-1단계 : 운 전지훈련 지원, 운전자 우선 일부 위험 상황

「차선강제 보관 유지 작동」등이 이 레벨이다.

– 2단계 : 부분자동화, 일직선 도로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대표적인 이 단계에서 차선 유지 기능도 포함된다.

프리 주행 레벨 0~2단계(3단계)는 통상

주행 중 안전위해시스템이 단순히 경고하는 것이다.

이후 1단계 이후에는 시스템이

운전중의 일시 강제 운전 개입이다.

예를 들어 전방 충돌 방지 보조(FCA)

후방충돌경고(BCW) 등은 이미 수년 전

상용차 탑재되고 있다.

레벨 0에 해당하는 기능이다.

그리고 레벨1은 특정 주행모드에서 시스템이

조향 또는 감가속 중 하나를 하는 차로

유지보조(LFA), 스마트크루즈컨트롤(SCC) 등이다.

레벨 2단계는 특정 주행 모드에서 시스템이 조향 및

감소·가속을 모두 실시하는 고속도로 주행 보조(HDA)다.

레벨 2 단계는 시스템이 주행을 돕는다. 하지만,

레벨 3단계는 특정 모드로 시스템이 주행 수행한다.

자동차가 스스로 차선을 변경해서 앞차를 추월하거나

장애물을 피할 수 있는 기능을 탑재한 단계다.

자율주행차 레벨 3~5(3단계)

레벨 3단계는 시스템 전체를 주행 수행한다.

– 레벨 3

이 시스템 탑재 차량은 차량 제어,

주행환경을 동시에 인식한다.

그러나 자율주행 모드의 해제가 예상되는 경우에는

즉각 운전제어권 이양을 운전자에게 요청한다.

– 레벨

이 시스템 탑재 차량은 전주 행정 수행이 가능하다.

레벨3과 비슷하나, 위험상황 발생 시에는

레벨 4의 자율차량은 자동차가 자율주행을 통해

안전하게 대응한다는 큰 차이가 있다.

레벨 4단계는 자율주행이 가능하다.

지역 제한이 있다.

– 레벨 5

자율주행에 지역 제한이 없다.

현대자동차그룹은 2021년 고속도로 자율주행

가능한 레벨 3 자율주행차 개발 목표와 함께

도심 이 단계 수준의 자율주행차 개발 목표 발표

면서, 시험적인 보도 자료를 발표하고 있다.

※현재 레벨 4단계, 5단계 양산차는 없다.

—————————–

현재 세계 자율주행 기술을 선점한 기업은

1위부터 10위까지 외국 기업이다.

1위는 웨이드다.

2위가 GM이다.

10위가 르노닛산그룹이다.

이후 포스팅으로 자세히 자율주행

미래자동차의 현황을 설명한다.

자동차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한국 자동차회사가

전기 자동차의 선점을 넘어 미래 탈것 개념의 최고 기술인

자율주행 기술이라도 앞서나갔으면 하는 바람이 클 것이다.

관심과 공유, 공감이 있어야 기업도 개인처럼

더 나은 기술력으로 차를 즐기는 사람에게

더 좋은 제품을 선보이지 않을까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