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주행차 개발을 위한 시뮬레이션 플랫폼 확인해볼까요

옛날 일 2월 자율 주행 세미봉잉룰 방문한 마리우스 이후(후)피 Vires CEO와 케도우엥그라픽스과의 인터뷰 기사입니다.​ https://www.cadgraphics.co.kr/newsview.php?pages=news&sub=news0일&catecode=2&num=663일 2#​————————————————————————————————————————————————————————————​ 비레 상주(Vires)은 능동형 안전 시스템, 운전자 지원 시스템, 자율 주행 자동차의 개발/테스트/검증을 위한 소프트웨어를 개발하는 회사 이프니다니다. 독일 연방 경제 에그 땅 부가 추진하는 페가수스의 공동 프로젝트(PEGASUS joint project)에 파트 전원참여하고 자동차 주행 환경의 3차원 시뮬레이션 및 주행 환경의 때 테러 하고 그러자 센서 모델을 사용한 탐지 기술 등을 공급하고 있다.​ 이 20일 7년 비레 성주는 엠 에스 시 소프트웨어와 합병하고 이후 엠 에스 시 소프트웨어가 헥사곤과 합병하면서 시뮬레이션 기술 개발 및 적용 측면에서 한층 더 강화된 휘장 대지를 추구하고 있다. 국내에서도 한국 MSC 소프트웨어와 함께 시장 공략을 강화할 예정입니다. ■ 전수진 편집장/CAD 앤 그래픽스 빌레즈의 주력 제품인 VTD에 대해 소개하자면, 빌레즈의 VTD(Virtual Test Drive)는 도로 및 철도 기반의 시뮬레이션으로 가상 환경을 생성, 애니메이션, 제어하기 위한 소프트웨어 도구 세트입니다. 현실 환경을 디지털 트윈으로 제작하고 이를 기반으로 자율주행제어 시스템을 개발할 수 있다. 자동차 산업에서는 ADAS(당초단 드라이버 보조 시스템) 및 자율주행 시스템의 개발이 본인의 트레이닝 시뮬레이터의 핵심으로 사용된다. 3D콘텐츠의 생성에서 복잡한 호랑이 픽시봉잉리오의 시뮬레이션까지, 그리고 단순화된 센서는 물리적으로 구동 된 센서의 시뮬레이션까지 모든 범위를 포괄하는 것이 특징 이프니다니다. VTD는 다양한 시뮬레이션 모델을 공급하는데, 특히 트래픽 시뮬레이션이 본인의 실상에 가까운 가끔화나 센서 모델 등이 강점입니다. 클라우드 상에서 다수의 SIL(Software-in-the-Loop)을 돌릴 수 있으며 HIL(Hardware-in-the-Loop)까지 포괄한다. 다양한 기능을 모듈 형태로 공급하기 때문에 기존 개발환경에 쉽게 적용할 수 있고, 다른 툴이 커버하지 않는 기능도 공급한다. 이 밖에 VTD는 오픈드라이브(OpenDRIVE) 등 산업자체를 지원하고 개방형 인터페이스를 공급해 다양한 외부 툴과 쉽게 연결할 수 있는 것도 특징입니다. 병렬 방식으로 수천 개를 설치할 수 있는 확장성을 갖추고 있고, 폭스바겐은 VTD를 그룹사 모두에 도입하기도 했습니다. 자동차 OEM과 티어원 공급업체가 빌레즈의 주요 고객이며 관련 기술 대기업이 본인의 스타트업, 대학 등의 고객도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 엠 에스 시 소프트웨어와 합병 후 어떤 휘장 대지를 얻고 있는지 비레 성주는 이 20일 7년 엠 에스 시 소프트웨어와 합병되었다. MC 소프트웨어가 빌레즈를 인수하면서 그린 그림은 두 회사의 상호 보완적인 솔루션의 결합입니다. 엠 에스 시 소프트웨어의 아프가니스탄(뒤)스(Adams)는 전 세계 자동차 OEM의 90%이상이 사용 담루치에 동력학(MBD)시뮬레이션 도구이지만, 이와 연계하여 비레 상주 차량의 동력학 모델을 개선할 수 있었다. 시뮬레이션 데이터와 프로세스를 관리하는 면에서도 MSC 소프트웨어의 심 매니저(Sim Manager) 기술을 활용해 개선이 가능했습니다. 이후 엠에스씨소프트웨어가 헥사곤에 인수되면서 이제는 헥사곤의 모든 포트폴리오에서 지렁이적 시그데지를 추구할 수 있게 됐다. 헥사곤 라이카 지오 시스템과 협력하여 자동차 주행 환경의 3D검사를 강화할 수 있었고, 헥사곤의 기술이나 라이브러리를 비레 성주의 소프트웨어 개발에 활용할 수 있게 됐다. BMSC 소프트웨어 및 헥사곤 사무실과 영업 인력을 활용할 수 있게 돼 한국을 포함한 다양한 영토에서 사업을 한층 강화할 수 있게 된 것도 장점으로 꼽힌다.

>

자율주행 시스템 개발에서 중요하게 여겨지는 점은 자율주행 시스템 도입에 있어서 주요한 도전 과제 중 본인은 자율주행 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는 환경을 찾는 것입니다. 실제 자동차의 주행환경은 매우 다양하고 복잡하지만, 개인적으로는 현재의 자율주행기술의 적용수준은 단순한 환경에 가까운 초기단계라고 생각한다. 우선 고속도로처럼 상대적으로 단순하고 제어가 쉬운 환경에 자율주행 시스템을 적용하고, 앞으로는 주행 환경에서 복잡한 상호작용이 본인이 도심 지역에 적용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궁극적으로는 사용자가 자율주행자동차를 완전히 받아들이기 위해서는 안전성과 안락성이 관건이라고 본다. 이에 맞춰 빌레즈 고객이 자율주행 시스템을 개발하는 데도 안전성과 안락성의 균형을 잡는 것이 중요하다. 빌레즈는 자율주행차의 안전성과 안락성을 사용자가 원하는 수준까지 높이고 이를 경험할 수 있도록 하는 역할을 할 것이다. 법규, 환경 등의 비기술요소에 대해서도 고려할 필요가 있지만 당연히 도로환경뿐 아니라 지역/행정별로 다양한 규제본인 법규에 맞추는 것도 중요하다. 자율주행이 전면화되기 전에는 수동운전과 공존할 수밖에 없지만 많은 지역의 운전 형태도 고려해야 한다. 이 같은 기술 외적인 요소 때문에 많은 자동차업체가 타깃 지역별로 지사를 운영하고 있다. 빌레즈는 고객사를 위해 다양한 기능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예를 들어 중국과 북미 등 지역별로 맞춤형 운전자 모델을 제공하고 있으며 소프트웨어 환경도 지역별 정보를 가장 크게 반영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자율주행 시스템은 로컬 정보에 대한 의존도가 높기 때문에 테스트에 유용한 로컬 콘텐츠를 모두 sound일 것이다.

>

향후 빌레즈의 기술개발 방향은 우선 시뮬레이션 실행스케 하나를 늘리는 데 중점을 두고 있다. 이 규모를 수백 개의 시뮬레이션으로 처리할 수 있다면, 앞으로 수만 개까지 확대하는 것이 목표였다 또 시뮬 모델이 현실의 충실하게 반영될 수 있도록 환경과 센서의 정확도도 높았다. 엠에스시 소프트웨어는 담채동역학과 시뮬레이션 데이터 관리 부분에서 주임자를 배출하는데 두 회사의 공동 신제품 개발팀이 핵심 기술을 함께 개발하고 있다. MC 소프트웨어와 B레스가 공동 개발한 툴셋이 향후 VD 툴체인에 포함되는 안이었다. 국한시장 어떻게 보나=국한에서는 전자부품연구원, 국한자동차연구원, 도로교통안전공단 등 공공기관이 주요 고객이었다. 자율주행자동차 양산을 위해서는 다양한 상황에 대한 검증이 자신의 촌락 진단 등을 위한 리서치가 필요하지만 국한 자율주행 기술은 아직 양산을 위한 R&D까지는 가지 않았다고 보고 있다. 현재는 연구기관이나 스타트업 등을 대상으로 한 가지 반적인 기술 공급에 주력하고 있지만 빌레즈의 기술이 국한된 타깃 그룹에 잘 전달되면 바로 활용할 수 있을 정도의 성숙도는 기대할 수 있는 시장이라고 소견할 것이다.​년 한개~2회 정도 한정을 방문하고 있는데, 요즘 한정 시장에서 비레 성주에 대한 훙미이 크게 늘고 있다고 느끼고 있다. 그 배경에는, 리얼리티의 면에서 빌레즈가 가지는 강한 강점이 있기 때문이지만, 향후, 자동운전 시스템의 개발을 향한 포괄적인 프로세스와 검증 툴을 공급하면서, 국한 시장을 확대해 간다. 한정 내 파트 책임자의 자동차 공학 연구소(iVH)이 훌륭히 VTD비즈니스를 진행했으며 올해부터는 한정 엠 에스 시 소프트웨어가 가세하면서 하나~2년 이내에 시장을 현저하게 넓힐 수 있는 것으로 기대할 것이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