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치!! 체중·부종으로 고민한다. 김영기내과 t3, free t4

 7.16(목) 2시 30분 진료예약 메치마졸 복용 4개월(3.26~7.16)

조퇴는 1시 30분에 했지만 일이 바빠 이것저것 마무리하느라 출발이 늦어졌다.

그렇지 않아도 늦었는데 차도 많이 막혔다ㅠㅠ사고가 났는지, 공사를 하는지…목을 길게 뻗어 봐도 보이지 않았다.(평일 낮 시간대에 이러면 곤란해;;)

왜 이렇게 잠이 오는지… 느릿느릿~

가는 길이 정말 지겹고 힘들었어.하지만 두 눈 부릅뜨고 신나는 음악을 들으며 병원 앞에 도착!

드디어 도착했는데… 서구청 공영주차장 만석! 설마!

오늘은 오히려 병원 지정주차장이 (대한주차장) 많이 기다릴 것 같지 않아 도로변에 줄을 서서 기다렸다. 생각보다(?) 차가 금방 빠져나갔다.

날씨가 좋네~ 이런날 병원진료가 아니라 여기 여행오신거면 정말 다행이네 ㅎㅎ

2시 30분부터 오후 진료가 시작되기 때문에 첫 진료로 예약해 두었지만 늦어져 결국 3시가 넘어서 접수를 받았다. ( ´ ; ω ; ` )

기다리면서 혈압, 신장, 체중 측정. 맥박, 혈압 정상! 122-8079 오~ 이 수치라면 오늘부터 인디놀을 그만두려고 할 것 같은데? 기대를 걸어봤어 (웃음)

몸무게 정말 미쳤나봐!!!!!

7월 4일 내원 때보다 2kg 정도 늘어난 것.아니, 7월 4일에도 2kg 늘었다고 갖은 푸념을 늘어놓더니 12일 만인 오늘 또 2kg이 늘었다니.(이 체중은 항진증으로 6kg 빠졌다가 다시 회복한 뒤 추가로 살이 더 찌고 붓는 것이다) 밤에도 식사 조절을 하고 있고 호박즙도 마시는데 시계가 맞지 않을 정도로 붓는다면 또 다른 스트레스가 되지 않을까!

※7월 4일 진료에서 너무 부어 오른다고 했더니 메치마졸을 2알에서 1알로 줄여주셨다.그 뒤로는 부기가 조금 줄었지만 여전히 무겁고 힘들다. 겪어야 알 수 있는 스트레스! 이때 너무 부어 호박즙을 먹고 있다고 말했다면 근본적인 이유가 따로 있어 부었을 수도 있다.그렇다면 흰칼 호박즙을 마셔도 별 소용이 없다. 그리고 약을 줄여주었다.

오늘도 1시간을 기다려 진료실에 입장.잘 지내셨냐고 물어보셔서 ‘네. 피곤은 전보다 덜한데 살이 쪄서 고민이에요.” 그래서 7월 4일에 검사한 혈액검사 결과를 종이에 적어 수치를 알려줬다.※ 김영기내과는 혈액검사 결과를 다음 진료 때 알려준다. 모두 멀리서 왔는데 검사결과가 나오는 2~3시간은 기다리지 않는 모양이야 : 내 생각.

2020.06.01. 결과※6.1 결과에서도 t3, t4는 정상 범위에 들어갔지만 그 범위는 병원마다 오차가 있다. 다른 병원 기준으로는 정상범위 조금 밖-

2020.07.04.결과·t3는 156.0 등 116.2.free t4는 1.64에서 1.16·tsh는 0에서 0.04-측정불가 수치로 그동안 꿈쩍도 않던 tsh가 약 복용 3개월 8일 만에 처음 움직이기 시작했어!- 아직 많이 낮은 수치지만 0.3~5.3 범위 안에 드는 그날까지 파이팅!·ts

“좋습니다.”

헉… 나는 저하가 아니었다.

그리고 나 역시 뒤에서 고개를 만졌다.오른쪽을 누르고 왼쪽을 누르고 잠시 촉진을 했다.

‘좋아요’ 약 이대로 한 달 더 먹어요~! 메티마졸 한 알, 인데놀 한 알…(이번에도 인데놀은 빼지 않았다ㅠㅠ) 그리고 혈액검사를 하고 가라는 처방을 받고 핏물을 빼왔다.

충격…저하가 아니라니…!!!!!!!!t3, free t4가 정상수치라니…!!!!!!!예전의 나와 같은 그 증상은, 그렇다면 무엇이었을까?정말 우리 가족의 말처럼 예민한 환자라서 그랬을까? 동생 말처럼 증세 놀이를 했을까?아니야..ㅠㅠ아니야..(´;ω;`)

어쨌든 가족에게는 창피를 줘야 하니까. 이 얼마나 우스운 일인가. 심지어…. 왜 이렇게 부어있는거야!

그리고 그런 두드러기가 나서 사라졌지만 진료할 때 특별히 말을 하지 않았다. 자체검열에서 삭제!지금 메치마졸 한 알 먹고 있는데, 더 이상 줄일 수도 없으니까, 그냥 심해지면 질텍 먹고 참자.(다른 항갑상선제는 간독성이 심하여 비침)

어쨌든, 오늘 진료에서는 「좋다」라고 하는 이야기를 들었다.다음 진료에서는 ‘더 좋아졌다’는 말을 들을 수 있도록 한 달 더 약을 먹어야지!아자!
저녁에 정말 오랜만에 친구를 만났다.(아픈 후에 처음 만났겠지 아마?)

최근 6개월만에 만난 친구들이 조심조심 말하길…얼굴이 많이 부었어…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맞아, 자꾸 붓고 살찌는게 맞아. ㅠㅠㅠㅠㅠ오랜만에 보는 사람의 눈이 제일 정확한데…나는 어떡해야할까…ㅠㅠㅠ

고민은 됐지만… 오랜만에 먹는 곱창은 맛있었다.^^아, 반전인데 ㅋㅋㅋㅋㅋㅋ(요즘 정말 내가 많이 먹고있나?)

725요즘에도 많이 부었지만 체중 증가는 멈추었다.하지만, 점심·저녁 식사 조절을 해도 체중이 줄어드는 일은 없다. 운동을 안해서 그런가봐.. 그냥 제자리걸음.. 현상 유지!=항진으로 6kg이 빠졌을 때는 근육이 빠지고 다시 체중이 회복됐을 때는 체지방만으로 살이 찐 것 같다.ㅠㅠ어쨌든…요즘 심각한 외모는 암흑기다ㅜㅜ
주위 사람들은 좀 나아졌으니 가까운 병원으로 옮겨 편하게 진료를 받는 것이 좋지 않겠느냐고 말한다. 사실 멀고 대기가 길어서 힘들긴 하다.하지만 이제부터가 치료 시작이라 힘들지만 좀 더 참고 다니려고 한다.
메티마졸의 최초 처방은 누구나 매뉴얼대로 할 수 있다.네이버 백과사전에도 처방법이 나와 있다.) 하지만 수치가 안정됐을 때 약을 서서히 줄여가는 방법, 유지하는 방법, 단약하는 시기 등을 정하는 것은 (단약을 잘못하면 바로 재발해 치료가 어렵다고 들었다) 오랜 경험과 노하우가 없으면 어려울 것 같다:내 생각. ^^
맛있는 음식을 먹기 위해 줄을 서서 기다리고 있는데 소중한 내 몸, 내 건강을 맡기는 일인데.한 달에 한 번 정도.못 가서 못 기다리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