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은 아들에게 쓰는 감동편지, 가수 에릭 클랩튼(Eric Clapton) Tears in heaven[가사/가사해석] 봅시다

>

Eric Clapton – Tears in heaven [가사/가사 해석] https://youtu.be/AmUDY-jgh8k

가수 에릭 클랩턴(Eric Clapton)은 피와 뼈인 아들 고당신(Conor)을 잃었다. 네살의 고 라면 신 1991년 3월 20일 뉴욕 시 53층짜리 고층 아파트에서 가족 부가했던 창문 아래로 떨어졌다. 안전불감증이 빚은 참사였다.​ 이처럼 뼈가 아스로지, 체중이 찢기는 비극이 발생하기 7개월 전 쿠르 레프토우은은 내 공연을 하는 두 사람의 매니저와 동료 기타리스트인 스티비 레이, 책 Stevie Ray Vaughan)을 헬기 추락사 그 때문에 잃었다. 고통이 찾아왔을 때는 소나기와 같이 몰려온다.(Whenit rains) it pours.)라는 스토리는 허언이 아니었다.이탈리아 출신 여배우 로리 델 산토(Lory Del Santo)와의 사이에서 태어난 고 당신은 아부지 클랩턴에게 알코올 중독을 극복시켜 준 고마운 아들이었다. ​

>

말썽꾸러기 아들과 함께 살지는 않았지만 크랩턴은 좋은 아버지이고 싶었다. 그래서 그는 뉴욕을 방문한 문제 전날 코너히를 데리고 서커스를 보러 갔다. 그것이 아들과 현세의 마지막 순간이었다. 문제 직후 클랩턴은 그 후와 함께 아들 코나히를 떠올렸습니다.코너가 태어났을 때 나는 주정뱅이였는데 그 아이를 너희가 사랑했기 때문에 자발적으로 치료소에 들어갔다. 아이였지만 내 마음에 그 아이는 나에 대한 모든 것을 알고 있는 것 같았습니다.(When he was born, I was drinking and he was really the chief reasonthat I went back to treatment because I really did love this boy, (I thought, ”I know he’s a little baby, wut he cansemating d”)

>

>

이미 여러 차례 약물과 알코올 과음으로 죽음의 기로에 섰던 슬림한 크랩턴이지만 이번만큼은 좌절할 수 없었다. 죽은 소군에게 부끄러운 아버지가 될 수 없었기 때문입니다. 코카인이 본인의 술 대신 그는 작곡가 윌 제닝스(Will Jennings)와 함께 영화 의 사운드트랙 작업에 몰두하며 슬픔을 이겨냈다. 제닝스는 영화 “타이타닉(Titanic)”과 “사관과 신사(An Officer And A Gentleman)”의 주제가 “My heart will go on”과”Up where we belong”등을 작곡한 인물입니다.사운드트랙을 마칠 무렵 클랩턴은 제닝스에게 아들에게 헌정할 곡을 본인에게 만들어 영화에 넣고 싶다고 줄었어요. 당초 제닝스는 그 아픔을 본인이 표현하기에는 역부족이라며 거절했지만 어린 아들을 잃은 아버지의 간청을 거절할 수는 없었다. 이렇게 탄생한 ‘Tears in heaven’은 아들에 대한 간절한 그리움과 저승 아들 앞에서 부끄럽지 않게 여생을 살아가겠다는 아버지의 의지를 구구절 뒤집고 있다.​​

>

#전설의 시작 ​의 에릭 쿠르 레프토우은은 한 945년 3월 30일 영국 솔레이(Surrey)주의 리플리(Ripley)에서 태어났다. 그는 하루 4세의 생일에 하루 아파트와 할머니부터 기타를 선물 받고 블루스에 빠졌다. 그는 어린 시절 부모가 이혼하고 할머니 손에 자라 외로운 시절을 보냈다고 전해진다. 이 때문에 흑인의 비참함과 슬픔을 음악한 브루스가 그를 찾은 것은 운명이었을지 모른다. 클랩턴은 매디 워터스(Muddy Waters), 빅빌 브룬디(Big Bill Broonzy), 블라인드 윌리 존슨(Blind Willie Johnson) 등 초기 블루스 아티스트들의 음악을 연주하며 성장했다. 특히 델타블루스의 왕으로 불리는 로버트 존슨(Robert Johnson)의 영향은 표결적이다. 로버트존슨의앨범은내가음악적으로원하는모든것을갖추고있었다.

>

에릭 쿠르 레프토우은의 기타 연주에 미츠를 발하기 시작했다 것은 한 963년 야드 버즈에 가입하면서부터였다. 그의 뛰어난 블루스 기타 테크닉은 단숨에 그룹 사운드를 특징지었고 매니저 지오 고멜스키(Giorgio Gomelsky)는 그에게 슬로 핸드라는 애칭을 붙여줬다. 그러나, 쿠르 레프토우은은 그룹 sound악이 상업적으로 물들어 가고 있다며 일 965년 3월 팀을 찾는 한 죠은・메이 이 이끈 블루스 브레이커 스에 자리를 옮겼다. 야드 버즈를 마슥토에한 직후 그가 연주했던 ‘For Your Love’는 영국 차트 3위를 기록했습니다. 이후 야드버즈는 제프 벡과 지미 페이지(Jimmy Page)가 가세해 전성시대를 구가했다. 바로 록 sound악계의 ‘3대 기타리스트’이 야즈 버즈를 통해서 모두 비상했습니다. ​​​

>

#본인, 블루스로 돌아간다! 당시 에릭 클랩턴의 블루스에 대한 열정은 대단했어요. 이와 관련된 에피소드 하나. 그는 블루스브레이커스의 휴지 기간 동안 다른 뮤지션들과 전 세계를 돌며 블루스 전도를 하기로 결심했다. 클랩턴은 그리스의 아테네에서 몇명의 멤버가 영국에 돌아갔는데도 1개 클럽에 머물며 공연을 계속했습니다. 그는 그렇게 본인의 강도로 돌변한 클럽 주인의 협박으로 옷과 새로 산 마셜 앰프를 놓아둔 채 영국으로 도망쳐야 했습니다. 노래 외에는 모두 문외한이었던 순수한 그의 모습을 엿볼 수 있다. 클랩턴은 블루스브레이커스에서 존 메이올의 독단적인 행동에 불만을 품고 본인만의 그룹을 결성할 예정이었습니다. 그는 하나 966년 죠은・메이 이 몰래 드러머 진저 베이커(Ginger Baker), 베이시스트 잭 브루스(Jack Bruce)과 함께 크림을 조직하고 합주를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며칠 뒤 노래 전문지 멜로디 마이커의 폭로로 클랩턴은 블루스브레이커스에서 해고당했습니다. 이때 런던의 한 빌딩 벽에는 “클랜턴은 신입니다”(Clapton is god)라는 글자가 새겨져 많은 화제를 낳았다. 에릭 클랩턴은 크림을 통해 ‘악기예술의 미학’을 획득했습니다. 블루스와 재즈가 절묘하게 어울린 이들의 사운드는 즉흥적이고 빠르게 굉음을 발산했습니다. 멤버들의 정교하고 뛰어난 연주 실력은 다른 밴드들과 격차를 크게 벌려 가계에 상당한 충격을 줬다. 그들의 앨범 하나 966년하나 967년, 그 때문에 이듬해모두 명반으로 꼽히고 파죽지세의 유행을 모으려고 했습니다. 특히 스튜디오 녹음과 라이브를 한자리에 모은 더블 앨범은 미국에서 4주째 정상을 차지하는 회원들을 세계적인 스타로 했다. 바로 이 작품에 명곡 White room이 수록돼 있다. 그룹은 그렇게 본인 서로의 노래적 견해 차이로 하나 968년 하나하나월 해산했습니다. 크랩턴의 노래 경력 중 최고의 절정기가 막을 내린 거죠. 해안 트리오는 하나 993년 한월 명예의 전당 입성 기념하고 재결합 공연을 갖고 많은 박수를 받기도 했습니다.크림 해체 이듬해 클랩턴은 진저 베이커와 함께 트래픽(Traffic) 출신의 스티브 윈우드(Steve Winwood), 패밀리(Family)의 베이스 주자였던 릭 그레치(Rick Grech)를 영입해 슈퍼그룹 블라인드 페이스(Blind Faith)를 탄생시켰다. 언론에서는 인스턴트 슈퍼그룹이라고 비꼬았지만 이들은 공연 때 마지막 슈퍼그룹이라는 슬로건을 내걸어 대조를 이뤘다. 그러나 언론의 지적대로 그들은 하나 969년 데뷔 앨범을 내고 각자의 길로 향했다.​​

>

#’레일라’의 비극 ​의 에릭 쿠르 레프토우은의 1970년대는 한 여자와의 슬픈 사랑인 트리에서 시작된다. 그녀는 비틀스의 멤버 조지 해리슨의 아내 패티 보이드(Patti Boyd)였다. 쿠르 레프토우은은 1968년 비틀즈의 화이트 앨범에 수록된 조지의 곡’While my guitar gently weeps’와 함께 유출된 솔로 앨범에서 기타를 맡을 정도로 조지 해리슨과 친한 사이였다. 조지와 뮤직적인 교류를 하면서 패티를 본 뒤 사랑에 빠진 것이다. 그때 종교에 심취해 있던 남편의 마음을 돌리기 위해 패티 보이드는 클랩턴에게 마음을 돌렸다. 뮤직밖에 모르던 에릭은 그만 사랑의 포로가 돼 스토리가 됐다. 그러나 그녀는 조지와의 행복한 일상으로 돌아갔고 실의에 빠진 에릭 클랩턴은 술과 마약의 구렁텅이에 빠졌다. ​ 고런 사랑에 대한 좌절과 패배감은 1970년 11월에 발표된 데릭 앤 더 도미 노스(Derek And The Dominos)의 전문가 피스에 그대로 다음 길게 됐다.”남편이 너를 슬프게 한 때/본인은 너 위로를 하려 노력했습니다/바보처럼 본인은 너와 사랑에 빠졌어요/레이라 군은 본인을 무릎 꿇게 한/레이라, 너에게 애원하다/제발…”.수록곡”Layla”의 가사처럼, 에릭·클랩턴의 상심은 음악 전체에 용광로처럼 녹아들었다. 고통스러운 본인답지 않게 내면을 스스로 바닥까지 긁어내고 그 고통을 뮤직으로 걸러냈다. 처절한 내면의 사생화다. 쿠르 레프토우은의 이러한 마음을 밝은 하항 것 같은데도 감동했는지 며칠 후, 패티 보이드는 조지 해리슨과 이혼하고 두 사람은 1979년 결혼식을 올리게 된다. 이 음반은 상업적으로는 성공하지 못했지만 브루스와 인생을 완벽하게 조화시켜 걸작 반열에 올랐다. ​​​

>

#극적인 재기 드라마 1부 ​ 실연의 파장은 무척 컸다. 에릭 클랩턴은 매우 불안정한 상태였고 알코올과 약물중독으로 병원이나 요양원을 드나들 수밖에 없었습니다. 기타조차 들 수 없을 정도로 쇠약해졌다 이때부터 극적인 재기 이야기가 펼쳐진다. 절망의 늪에 허덕이던 그에게 구세주가 찾아왔다. 그룹 후(The Who)의 ‘피트 타운 센드(Pete Townshend)’였다. 피트는 이제 1960년대 후반 미국에서 장 소프츄이의 취급 받던 지미 헨드릭스를 영국에 데리고 뮤직기에에 데뷔시키는 등’선행’을 해왔다. 피트는 쿠르 레프토우은에 마약 팅크를 나오기를 권유하고 1973년 에렉쿨레프토우은의 레인보우 콘서트를 주최하고 재기 무대를 만들어 주었다. 쿠르 레프토우은는 데릭 앤 도미 노스 다음의 3년 만에 대중 앞에 모습을 드러냈다. 그 당시 피트는 에릭 클랩튼이 제정신이 아니자 하와이언 기타로 머리를 때렸다고 합니다. ​ 기력을 회복한 에릭 쿠르 레프토우은은 1년 담장 재기 작품를 냈다. 음반이 발매되기까지는 피트 타운센드와 함께 RSO 레이블의 사장인 로버트 스틱우드(Robert Stigwood)의 도움이 컸다. 그는 폐인이 된 크랩턴을 위해 요양 장소로 플로리다에 있는 자신의 별장을 흔쾌히 양보해 재기의 발판을 마련하게 했습니다. 클랩턴도 스틱우드의 호의에 고개를 숙여 감사하며 다시 기타를 잡았다. 스틱우드 별장의 주소가 이 앨범 제목이었다. 스틱우드에 대한 고마움의 표시였다. 섭취 이야기(Bob Marley)의 곡을 리메이크한 “I shot the sheriff”는 톱으로, “Let it grow”, “Give me strength”등이 인기를 끌면서 “그 외의 신”으로 부활했습니다. 다음의 잇달아 내놓은 앨범도 좋은 성적을 거두며 특히’Wonderful to일석’이 실린 1977년 작품은 300만장 이상의 높은 판매고를 기록했습니다. 에릭 쿠르 레프토우은은 약물 중독으로 고생하던 이 시기를 잊지 않고 1999년 마약 중독자 치료 기금을 위해서 자신의 기타 100대를 경매에 내놓은 바 있다. ​

>

​#극적인 재기의 드라마 2부 ​의 에릭 쿠르 레프토우은은 1980년대 들어도 꾸준히 음반을 발표하지 않지만 별다른 활약을 보이지 못했습니다. 물론 1989년의 작품 같은 수작을 낚아 올렸습니다. 하지만 모두 그룹 시절과 달리 sound 악적 측면에서 많은 비판을 받았다. 평론가들은 “에덱지가 없어지고 느슨해진 팝블루스”라며 평가절하했습니다. ​ 그러나 그는 1991년 아들 죽 sound라는’비극’과 함께 현실의 무대에 컴백했습니다. 운명의 여인 패티 보이드와 결별하고 이탈리아 투어 도중 만난 젊은 사진가이자 배우 로리 델 산토(Lori Del Santo)와의 사이에서 태어난 아들 코덱(Corner)이 뉴욕 맨해튼의 아파트에서 실족사한 것이다. 과인 중에 에릭 클랩턴은 내가 아파트에 도착했을 때는 경찰관과 의료진들로 가득 찼다. 나는 그것이 사인과 관계가 없어 보였다. 나와는 관계없는 남의 일처럼 느껴졌다며 망연자실한 당시 감정을 묘사했습니다. ​

>

#전설은 영원하다 에릭 클랩턴은 작품마다 본인의 행복이 아닌 삶을 투영시켰다. 혼을 불어넣었다. 올해 발표한 앨범 에도 그의 숨결을 살아 있다. 신작의 기저에 흐르는 물줄기는 그의 인생에 큰 영향을 미친 아저씨의 대나무 sound다. 삼촌에 대한 존경심을 작품 전체로 그대로 옮겼다. Reptile(사전적 의미로는 비열한 인간이라는 뜻)은 삼촌과 관련된 모든 것을 예기할 것입니다. 내가 태어난 곳에서 Reptile이라는 단어는 사랑스러운 예기다.”

>

음악을 만들고 듣는 사람이 인간이지만 비인간적인 음악이 판치는 요즘이다. 그리고 본인 에릭 클랩턴의 음악과 인생은 접점 없는 평행선을 달리지 않는다. 합계 1점을 찾아 예술로 승화시킨다. 그래서 그의 소리악에는 희로애의 기락이 울려 퍼지고 있다. 특히 역경 속에서 소중한 음악의 싹을 吹き워 키웠다. 내면의 고통과 이별의 슬픔을 블루스로 흘렸다. 인간의 음악이다. 너덜너덜하다. 하본인의 이 점 때문에 클랩턴은 전설로 추앙받고 있다.​​​

>

#아길리크크랩턴 #ericclapton #Tearsinheaven #팝송명곡 #Tearsinheaven 가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