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우스 오브 BTS에 드디어 입성!/ 강남 신논현 방탄소년단 BTS 팝업 스토어 다녀왔어요 이야~~

며칠전 HOUSE OF BTS에 방문하였는데, 정말로 저는 대기자 명단에 따라 돌아가야 했습니다만, 이번에는 하우스, 오브 BTS 입성에 성공했어요. 아아아아아!!

>

밤에 보니 BTS 팝업스토어 HOUSE OF BTS의 문구가 더 아름답네요.

>

밤에(나는 헤이 1저녁 8시경 방문했습니다) 오면 대기 가끔은 약 20분 정도 쉽게 입장 가능하지만 ​

>

품절 상품이 많기 때문에 많은 ARMY가 줄을 서서라도 오전에 올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상품의 구매 수량도 제한 중이었습니다. 옷과 인형이 제일 먼저 품절될 것 같아요.

>

>

>

육지에서 줄을 설 때는 바로 입장할 줄 알았는데 여기서 지하로 내려가 마스크라도 역시 기다려야 해요. ​

>

굿즈를 살 뿐만 아니라 체험존도 많아, 구경하면서 음악 감상과 PV 감상을 할 수 있기 때문에, 아미라면 누구라도 오래 머무를 수 밖에 없네요. 그 때문에 지하 1층에서 볼 오르는 일은 가능하지만 다시 내릴 수 없는 정 이야기 만족할 만큼 다 보고 가야 합니다. 그래서 대기열이 금방 줄지 않았어요.​ 나는 이날 남편과 함께 방문했기 때문에 BTS팝업 스토어 방문 기념 혜택을 2개 받을 수 있었습니다.​

>

인증샷 핑크핑크.정말 귀엽죠? 팔찌와 짧은 연필, 정말 귀여워요.​

>

아미가 아닌 남편에게는 미안했지만, 이런 핑크색, 보라색만으로도 저는 흥분을 감출 수가 없었어요.​

세계 각국에서 오기 때문에 여러 나라의 언어로 관람 안내를 해 줍니다. 처음에는 한국어부터 시작해요.마음에 드는 상품을 팜플렛에 써서 계산하면 위층의 픽업 존에서 받을 수 있는 시스템이라고 합니다.​

>

HOUSE OF BTS에 입성!!!

>

NOTTODAY를 보고 들으면서, 아미와 같은 공간에서 함께 노래하고 웃고 즐길 수 있다는 것이 이렇게 즐거운 하나일 줄은. Sound를 느끼는 느낌으로 스스로도 깜짝 놀랄 정도로 업로드 했습니다.​

>

Not not today! Not not today! Hey ダル새들아 hands up Hey 친구들아 hands up Hey 본인을 믿으면 hands up~~!!

>

>

홉이 치킨 국수숲 짱!

잠시 굿즈를 봐주시기 바랍니다.제가 눈길을 끈 것은 BTS DIY유화굿즈였습니다.

>

사진과는 역시 다른 오묘한 매력.

>

최아이는 정국 데뷔가 아름다워서 눈을 뗄 수가 없네.내가 돈줄이라면 한번 시도해 보았을텐데.;;​

>

살까 생각하던 BTS 쿠션

저는 방탄소년단이 팝업스토어를 방문했을 때 지민이가 입은 체크셔츠가 궁금했는데

>

역시 한과인 품절이었어요. 예쁜 건 역시 제일 먼저 빠진다 구과의…

>

>

>

사실 아미들이면 다 갖고 싶어하는 상품이었는데, 가격대가 있어서 쉽게 살 수 없었어요. 방탄을 사랑하고 항상 응원하되 품질이 좀 더 좋아지길 바래..

>

‘아이돌’ 의상을 입은 정국입니다

>

…다…비슷한가? 당신은 서구적 취향으로 씩씩하게 만든거 같은데…

>

제이홉?

>

지민이를 닮았네요. 비슷해요.

>

아아, 태형아.

>

그렇게 지하 1층 메인 룸 구경한 전부 sound 1층으로 올라가서 상품을 수령합니다.​

>

팝업 스토어의 종료가 내년 1월다지만, 폐업할 무렵에 다시 방문하려구.​​

>

아 여기 사진 많이 봤어~

>

>

>

>

체험형 쇼룸 공간을 보면 뮤직비디오 장면은 모두 소견과 잉고, 생동감이 넘쳐 좋았어요. 실제로 물건을 파는 지하에서 여기서 아미들이 오래 머물렀어요 아아 행복하다 ⇒

>

>

>

>

>

>

오구오구 태형이가 너무 커

>

>

>

>

자이언트 아미밤~~!!

>

>

이 포토존이 제일 인기 있고 줄도 길었는데 제가 나중에 단독 관람을 해서 찍어줄 사람이 없어서 그냥 배경 사진만 꺼낸 거예요. 흐흐

>

아아…곧 집으로 돌아갈 시간이네..

>

정스토리, 클로징 등 알찬 볼거리를 즐겼습니다.​

>

아미 여러분, 그래서 아미 아닌 여러분들도 여유가 있을 때 한번 방문해 보세요. ​

>

너무 즐거웠던 시간들이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