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드라마, 왜 이렇게 됐나 ‘시청률 10%대 딱 1편’

 

이번에는 부진을 만회할 수 있을 줄 알았는데 더 심각해졌다. MBC 드라마가 시청률 부진의 늪에서 헤어나지 못하고 있다. 이러다간 연말 연기대상 시상식이 부끄러워질지도 모른다.현재 MBC에서 방영 중인 드라마는 카이로스와 나를 사랑한 스파이, 그리고 찬란한 내 인생 등 총 3편. 그러나 세 사람 모두 시청률 한 자릿수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10일 시청률 조사업체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카이로스는 첫 회에 기록한 3.7%(이하 전국)가 최고 시청률이다. 나를 사랑한 간첩도 첫 방송이 가장 높다. 당시 4.3%포인트를 나타냈다. 어느새 후반부로 접어든 찬란한 내 삶은 안정돼 가고 있지만 최고 시청률 7.3%를 넘어 두 자릿수 진입까지는 아직 멀어 보인다.과거 드라마 왕국으로 불리던 MBC가 몇 년 전부터 침체기에 접어들자 드라마 편성 시간대를 오후 9시대로 앞당긴 바 있다. 검법남녀2(9.9%)와 봄밤(9.5%)으로 회복되는 듯했지만 일시적 효과에 불과했다. 이후 방송된 후속작은 계속 하향곡선을 그렸다.이에 따라 MBC는 월화극을 수차례 임시 휴업하고 수목극 시간대 편성을 재조정하는 등 충격요법을 줬다. 그래도 효과가 없었다. 3월 7일 마지막으로 잠정 중단된 토요드라마 두 번은 없다(13.2%)가 올해 방영된 자사 드라마 중 유일하게 두 자릿수였다.MBC 드라마가 힘을 발휘하지 못하는 큰 이유는 완성도에서 아쉬움을 드러냈기 때문이다. 수목극 경쟁에 뛰어든 나를 사랑한 스파이는 다른 작품에서 비밀요원과 이혼한 아내 사이의 로맨스를 그려내고 있어 뻔하다는 평을 받는다. 찬란한 내 인생 역시 기시감을 느끼는 가족극이라는 점에서 시청자들에게 큰 매력을 어필하지 못한다.365:운명을 거스르는 1년 그 남자의 기억법 등 작품성을 인정받은 드라마도 있다. 하지만 주로 마니아층에 한정돼 있었다는 게 단점이었다. 카이로스도 여기에 해당한다. 속도감과 몰입도가 높다는 호평을 받고 있지만 모두가 즐기기에는 타임스릴러 장르는 높은 벽.같은 지상파 방송사인 SBS에서만 10%대가 넘은 드라마만 다섯 손가락을 훌쩍 넘었다. 다가올 연기대상에서 수상자를 예측하기 어려울 정도로 치열하다는 반응이 나올 정도로 작품성과 시청률을 모두 잡았다. 플랫폼의 다변화로 본방송을 시청하지 않는다는 것은 결코 시청률 저하의 이유가 되지 않는다.그래도 희망적인 건 카이로스와 나를 사랑한 스파이가 아직 드라마 초반이라는 점이다. 카이로스는 입소문을 타고 있고 나를 사랑한 스파이가 속한 수목극은 절대 강자가 없어 충분히 경쟁이 가능한 상황이다. 여기에 두 작품 모두 시청률 상승세로 돌아섰다. MBC가 유종의 미를 거둘지 주목된다.

출처